Mode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국

By  |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국내 유일의 상장 인프라펀드인 맥쿼리한국인프라투융자회사(맥쿼리인프라· 송고

진주출장샵 -[카톡:ym85]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모델 정호연이 세계적인 모델 랭킹 사이트 ‚모델스닷컴'( 송고

송고아프리카인, 무더위 비교시험서 한국인보다 체온 낮고 땀 분비량도 적어폭염 온열질환 예방하려면 야외활동 후 찬물에 ’10분 반신욕‘ 권장(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한반도가 펄펄 끓고 있다. 이런 폭염이 처음이어서인지 요즘 언론 보도에는 ‚최악‘, ‚가마솥‘, ‚용광로‘ 등의 수식어가 늘 따라붙는다. 가장 덥다는 대구는 ‚대프리카'(대구+아프리카)라는 별칭이 익숙해진 지 이미 오래다. 그렇다면 한낮 온도가 40도를 웃돌 정도로 늘 더운 곳에 사는 아프리카인도 한국인만큼 이번 폭염이 덥게 느껴질까. 이런 비교에 대표적인 지표가 땀과 체온이다. 사람은 보통 더위를 느끼면 상당량의 땀을 흘리게 마련이다. 특히 요즘처럼 주변 온도가 체온(섭씨 36.5도)보다 높아지면 몸에 쌓이는 열을 줄이기 위해 신체는 더 많은 땀을 배출하는 게 일반적이다. 부산출장업소 하지만 열대지방에서 태어난 사람들은 조금 다르다. 다른 대륙의 사람들보다 땀을 덜 흘리고 더 많은 체액을 보존함으로써 열스트레스(heat stress)에 잘 견디는 것으로 보고돼 있다. 국내 연구팀이 실제 아프리카인과 한국인을 대상으로 비교 시험한 결과를 보면 흥미롭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미얀마 실권자인 아웅산 수치가 로힝야 학살 군포오피걸 사건을 계룡오피걸 취재하던 도중 함정수사에 걸려든 기자들에게 중형을 선고한 법원의 결정에 문제가 없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용인출장마사지 AFP통신 등 외신이 당진출장샵 13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WEF) 아세안 지역회의에 참석한 수치는 이날 로힝야족 학살 사건 취재 도중 체포돼 중형을 받은 로이터 통신 기자들에 관한 질문을 받고 „언론인이기 때문에 구속된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태백출장아가씨 이어 „재판은 공개된 법정에서 진행됐다. 얼마나 많은 사람이 판결문을 읽어 봤는지 의문“이라며 „판결은 언론의 자유와 아무런 관련이 없다. 공직비밀법과 관련이 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수치는 이어 „법치를 신뢰한다면 그들은 판결에 불복하고 판결이 잘못됐음을 지적할 권리가 있다“고 덧붙였다. 미얀마의 언론탄압 사례로 국제사회의 공분을 촉발한 로이터 통신 기자 구속 사태를 수치가 직접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미얀마 양곤 북부법원은 공직 비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와 론(32), 초 소에 우(28) 등 2명의 로이터 통신 기자에 대해 징역 7년의 중형을 선고했다.

Leave a Reply

Deine E-Mail-Adresse wird nicht veröffentlicht. Erforderliche Felder sind markier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