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de

더구나 최근에는 미국의 선례를

By  | 

더구나 최근에는 미국의 선례를 따라 중국 자본의 기술기업 인수에 퇴짜를 놓는 나라가 더욱 늘어나고 있다. 지난달 독일 정부는 중국 기업 옌타이 타이하이의 독일 기계장비업체 라이펠트 메탈 스피닝 인수를 허용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나타냈고, 옌타이 타이하이는 결국 인수 의사를 철회했다. 독일 정부는 라이펠트 메탈 스피닝이 생산하는 원자력 분야 고강도 재료가 옌타이 타이하이를 통해 핵보유국인 파키스탄으로 넘어갈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송고北, 이산상봉 이후로 한미군사훈련 연기요구…연계방침 시사정부, 이산상봉 통한 신뢰구축 제의…신뢰프로세스 설명(서울=연합뉴스) 차대운 홍지인 기자 =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처음 열린 남북 고위급 접촉이 공동보도문 같은 구체적인 합의를 도출하지 못한 채 남북간 이견을 확인하면서 종료됐다. 남북은 송고 ◇ 원인도 모르고 증상도 없는 고혈압…무서운 건 ‚치명적 합병증‘ 고혈압은 말 그대로 혈압이 정상보다 높은 경우를 말한다. 수치상으로는 수축기 혈압이 140mmHg 이상이거나 이완기 혈압이 90mmHg 이상인 경우를 말한다. 혈관 압력이 높은 것 외에는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다. 또 고혈압이 생기는 직접적인 원인도 모르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이처럼 원인도 모르고 증상도 없는 고혈압이 위험한 이유는 바로 합병증에 있다. 높은 혈압은 심장에 부담을 줘 심장벽이 두꺼워지고 커지게 되며 이로 인해 심부전 상태로 악화한다. 이뿐 아니라 압력으로 혈관이 손상되면 동맥경화로 이어지기도 한다. 국내 3대 사망 원인인 암, 심장, 뇌혈관 질환 중 두 가지가 고혈압으로 인해 생길 수도 있다.김선향 부총재와 함께 작별상봉 테이블 돌며 이산가족 격려(금강산=연합뉴스) 공동취재단·이봉석 기자 = „마음 후련하게 해서 돌아가십시오. 또 만난다는 희망을 갖고. 건강하게 오래오래 사십시오.“ 북측 단장인 리충복 북한 적십자중앙위원회 위원장은 작별상봉이 열린 송고 한국의 K-팝과 한국 드라마 등이 주도하는 한류는 현재 한국 문화의 인기를 견인하는 세계적 현상이 되고 있다. 스푼리 교수는 서울로 가는 뉴질랜드인들 중에는 한국계 뉴질랜드인들도 다수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며 „여기에는 몇 가지 요인이 작용한다. 그 가운데 하나는 많은 한국인이 이곳에 와서 살지만 많은 가족이 한국에 살고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 1990년대에 뉴질랜드로 이주한 세대들은 대개 지금도 이곳에 살고 있지만, 그다음 세대는 한국에 있는 다른 가족들, 한국 문화와 다시 연계하고 싶어하는 열망이 크다“고 말했다. 그는 그와 비슷한 현상이 뉴질랜드에 이주한 모든 출장서비스 이주민에게서 나타날 수 있다며 „뉴질랜드에서 태어난 한국인들은 다른 뉴질랜드인들과 비슷하다. 그들은 해외경험의 하나로 여행하고 뭔가를 체험하고 싶어한다“고 밝혔다. 오클랜드분관의 레베카 김은 뉴질랜드인들이 받은 한국행 비자를 분석해보면 많은 사람이 문화 경험을 주요 목적으로 내세우고 있다며 „2012년에는 영어를 가르치러 간다는 사람이 178명이나 됐으나 지난해 그런 사람이 63명으로 줄어들었다“고 밝혔다. 대신 지금은 한국어를 배우러 가는 사람이 늘고 있다. 오클랜드 출신의 홍보 컨설턴트 세레나 로우(22)는 지난해 오클랜드 AUT 대학 경영학과 교환학생 프로그램에 따라 한국 고려대학에서 공부할 때 한국어를 선택했다며 한국의 모든 것을 좋아하게 돼 정식으로 한국어를 배우기 위해 다시 한국에 가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에 있는 동안 교환 학생들과만 어울리지 않고 현지인들과 어울리기 위해 의식적으로 많은 노력을 했다“며 4개월의 교환학생 프로그램이 끝났을 때 한국어로 대화할 수 있다는 걸 느꼈고 떠나온 뒤에도 계속해서 친구들과 한국어로 얘기를 나누고 있다고 말했다. 로우는 부모의 고국 말레이시아를 방문했을 때 그곳에서 한국의 리얼리티 쇼 ‚런닝맨’을 방송에서 보고 한국 문화에 관심을 갖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뉴질랜드 집에 돌아온 뒤에도 계속해서 그 프로그램을 보았고 다른 한국 프로그램들도 좋아하게 됐다“며 자신은 음식과 야간 외출을 좋아하는 사람으로 서울은 그런 면에서 굉장히 멋진 곳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나는 그곳의 빠르고 역동적인 생활에 중독됐다. 하루도 같은 날이 없었고 카페에서부터 갤러리와 사적지 방문 등 할 일이 엄청나게 많았다“며 서울은 대중교통도 오클랜드와 비교하면 환상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기회가 주어진다면 다시 한국으로 가서 1년 동안 정식으로 한국어를 배우고 싶다“며 „뉴질랜드는 정착해서 살고 싶은 곳이지만 나처럼 호기심 많은 사람에게 서울은 당분간 대단히 멋진 곳으로 남아 있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4년간 4조5천억원 투입…농어촌 의사 ↑·도시 의료보조인력 확대과도한 경쟁 유발하는 현행 의대 교육도 개편하기로 Following AutoMobility LA, all of this year’s vehicle debuts 출장미인아가씨 will be on display at the 2018 LA Auto Show, which will be open to the public Nov. 30-Dec. 9. 송고(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대구지방환경청은 19일 운문호에 내렸던 조류경보 ‚관심‘ 단계를 해제했다. 지난 10일과 17일 운문호에서 유해 남조류 세포 수를 측정한 결과 2차례 연속 관심 단계 기준(1천cells/㎖ 이상∼1만cells/㎖ 미만)보다 적게 검출됐기 때문이다. 운문호에는 지난달 8일부터 42일 동안 조류경보 관심 단계가 발령됐다.사회 본문배너 이로써 경북에서 조류경보 관심 단계가 발령된 지점은 영천호, 안계호만이 남았다. 남북정상은 또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가까운 시일 내로 서울을 방문하기로 했다“고 합의했다. 군사적 긴장완화 부분과 관련해서는 „남과 북은 비무장지대를 비롯한 대치지역에서의 군사적 적대관계 종식을 한반도 전 지역에서의 실질적인 전쟁위험 제거와 근본적인 적대관계 해소로 이어나가기로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구체적으로는 이번 평양정상회담을 계기로 체결한 ‚판문점선언 군사분야 이행합의서’를 평양공동선언의 부속합의서로 채택하고 이를 철저히 준수하는 한편, 성실히 이행하며 한반도를 항구적 평화지대로 외국인출장만남 만들기 위한 실천적 조치를 적극적으로 취하기로 했다.▲ 최영선씨 별세, 최권종(보건의료노조 전 수석부위원장)·권일(광주일보 정치부 부장)·권칠(기상청 정보통신과 사무관)·숙연(소호 메이크업 대표)씨 부친상, 김영길(삼진GF 품질관리팀장)씨 장인상 = 19일 오후, 광주 전남대병원 장례식장 1 분향소, 발인 21일 오전 ☎ 062-220-6981 (광주=연합뉴스) 송고 The Expo featured joint booths of the Arkhangelsk, Astrakhan and Kaliningrad regions, Karelia and Tatarstan and the Azov and Black Sea fishery basin, as well as national booths of Norway, Iceland, Morocco and Argentina. Its 13,000 square meters hosted 180 companies, including 출장샵추천 122 from Russia. Russian Fish, Russia’s first fish fast-food restaurant, operated in the expo area.니제르·델타 등 4개 주 국가재난지역 선포(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아프리카 나이지리아에서 최근 홍수로 100여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18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 로이터 등에 따르면 전날 나이지리아 국가비상관리국(NEMA)은 지난 2주 동안 나이지리아에서 홍수가 잇따르면서 출장업계위 최소 100명이 숨졌다고 발표했다. 또 홍수로 수천명의 이재민이 발생하고 많은 농장이 파괴됐다. 국가비상관리국은 홍수가 나이지리아 중부와 서부의 10개주(州)에 집중됐고 니제르강과 베누에강이 범람했다고 설명했다. 코기주, 아남브라주, 니제르주, 델타주 등 4개 주는 국가재난지역으로 선포됐다. 외신은 올해 나이지리아에서 홍수에 따른 인명피해는 360여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2012년 이후 최악이라고 전했다. 송고오쿠조노 시즈오카현립대 교수 „한반도 항구적 평화체제에 진전“오코노기 게이오대 명예교수 „김정은, 美와 협상 의욕 강해“기미야 도쿄대 교수 „판문점 선언 때보다 구체적 내용 평가“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김병규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정상회담 후 발표한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일본의 한반도 문제 전문가들은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 완화 조치를 취하기로 한 것을 특히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전문가들은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한 구체적인 조치가 없긴 했지만 비핵화를 둘러싼 대화의 모멘텀을 살렸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남북관계와 통일문제를 전문으로 방송할 채널인 ‚통일TV’가 19일 개국을 위한 첫발을 내디뎠다. 통일TV 준비위원회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에서 ‚통일TV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본격적인 개국 준비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EU 의약품 대외무역흑자 2002년 29조원→작년 104조원(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한국이 작년에 미국, 스위스, 이스라엘, 싱가포르, 중국에 이어 6번째로 유럽연합(EU) 28개 회원국에 의약 관련 제품을 많이 수출(EU 입장에선 수입)한 나라로 집계됐다. 15일 EU 공식 통계기구인 유로스타트(Eurostat)에 따르면 지난 2002년 이후 작년까지 15년간 EU 의약 관련 제품의 수출과 수입은 꾸준하게 증가해 작년에 역대 최고치를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 We are continually enhancing IELTS to improve the experience for our test takers and stakeholders. KT와 BC카드, 매일경제 등이 함께 주는 이 상은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전국 1천여종 축제를 분석해 콘텐츠, 마케팅, 전문성 등을 평가해 선정한다. 영동축제관광재단 관계자는 „객관적이고 정량화된 데이터를 토대로 평가한 상이어서 더욱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이 축제는 지난 7월 제12회 피너클어워드 한국대회에서 ‚IT 로봇 종묘제례악 공연’으로 어린이 프로그램 부문에 입상했다. 51번째를 맞는 올해 행사는 내달 11∼14일 영동천 둔치와 난계사 일원에서 펼쳐진다. 후 부총리는 미국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역사는 자기고립이 성공적인 결과를 이끌지 못하고 개방과 협력만이 올바른 길이라는 것을 가르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문호를 훨씬 더 넓게 개방한다는 중국의 의지는 변하지 않을 것이고 우리 페이스대로 개방을 추구할 것“이라며 „이는 아세안과 그 너머 국가들에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코 위도도(일명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최근의 무역전쟁을 영화 ‚어벤저스: 인피니티 워’에 견주며 보호무역주의를 악당에 비유했다.(서울=연합뉴스) 18∼20일 열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의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16일 오전 선발대가 육로로 평양을 찾았다. 오후에는 청와대가 공식 수행원 14명과 특별수행원인 각계 인사 52명을 발표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 대표이사 회장, 김용환 현대자동차 부회장 등 4대 그룹 대표가 포함된 게 눈에 띈다. 여기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정당인으로, 박원순 서울시장이 자치단체장 대표로 합류했다. 마스(Mars, Incorporated) 마스는, 사람들과 사람들이 사랑하는 애완동물들을 위한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를 한 세기 이상 공급해온 긴 역사를 자랑하는 가족 소유 기업이다. 미화 350억 달러에 이르는 매출을 기록하는 마스는 전 세계적으로 많은 사랑을 받는 브랜드들인 엠앤엠(M&M’s(R)), 스니커즈(SNICKERS(R)), 트윅스(TWIX(R)), 밀키웨이(MILKY WAY(R)), 도브(DOVE(R)), 페디그리(PEDIGREE(R)), 로얄 캐닌(ROYAL CANIN(R)), 위스카스(WHISKAS(R)), 엑스트라(EXTRA(R)), 올빗(ORBIT(R)), 5™, 스키틀즈(SKITTLES(R)), 엉클 벤스(UNCLE BEN’S(R)), 마스 드링크(MARS DRINKS), 코코아비아(COCOAVIA(R))를 생산하는 글로벌 기업이다. 또한, 밴필드 동물병원(BANFIELD Pet Hospitals), 블루 펄(Blue Pearl(R)), VCA(R), 펫 파트너스(Pet Partners™)를 포함하는 기관 및 조직들에 동물 건강 서비스들을 제공한다. 마스는 버지니아주 매클린에 본부를 두고 전 세계 80개 이상의 국가들에서 비즈니스를 운영하고 있다. 마스에서는 십만 명 이상의 직원들이 다섯 가지 원칙인, 품질, 책임, 공동체 정신, 효율과 자유를 기반으로 파트너들의 이익을 창출하고 날마다 자부심을 느낄 수 있는 성장을 이룩하고자 진력한다. 이번 남북 정상회담은 2차 북미 정상회담으로 향하는 튼튼한 징검다리가 되어야 한다. 이를 위해 김 국무위원장이 거듭 밝혀온 비핵화 의지의 진정성이 말뿐 아니라 행동으로 실천되어야 한다. 대통령 특사로 김 국무위원장을 만나고 돌아온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이 „양 정상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실천적 방안도 협의하기로 했다“며 ‚실천적 방안’을 언급한 대목을 주목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표현했던 대로 문 대통령이 다시 한 번 ‚수석 협상가'(chief negotiator)로서 역할 해야 한다. 전쟁 위기 상황을 대화 협상 무드로 반전시키고, 북측 당국자들의 돌출 발언으로 취소될 뻔했던 북미 정상회담을 되살리는 외교력을 다시 발휘해 협상 촉진자, 중재자의 면모를 기대한다. IELTS is the most widely used test of English for migration to Australia, Canada, New Zealand and the UK. It is recognised by more than 10,000 universities, schools, employers and immigration bodies, including all universities in Australia and the UK and many of the leading institutions in the USA.▲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11일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방한 중인 개리 피터스 미국 상원의원을 접견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한 한미 간 협력과 한미동맹의 발전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롯데 자이언츠 송고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롯데 자이언츠 송고 이와 관련해 EU는 영국이 더 좋은 방안을 제시하지 못한다면 브렉시트 이후에도 북아일랜드를 EU의 관세동맹 및 단일시장 하에 두는 이른바 ‚안전장치'(backstop)안을 제시했다. 그러나 테리사 메이 총리는 ‚안전장치’안이 시행되면 영국 본토와 아일랜드 섬 사이에 국경이 생기게 되며, 이는 영국 영토 및 헌법적 통합성을 저해하는 만큼 절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드 브렉시트’를 지지하는 보수당 내 유럽회의론자들은 물론 보수당과 연정을 구성한 북아일랜드의 연방주의 정당인 민주연합당(DUP)에서 ‚안전장치’안에 대한 강경한 반대 입장을 보이자 전체 협상의 판이 깨질 수 있다고 판단, EU 측이 한발 양보를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사적 공간서 사용·소지 범죄 아니다“…공개장소서 거래·사용은 불법(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남아프리카공화국 헌법재판소는 18일(현지시간) 대마초의 개인적 소지나 사용이 합법이라는 판결을 내렸다고 남아공 매체 ‚뉴스24‘,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남아공 헌법재판소는 „사생활 권리는 개인 주택에 국한되지 않는다“며 „성인이 사적 공간에서 대마초를 사용하거나 소지하는 것은 범죄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헌법재판소는 의회에 이번 판결을 반영한 새로운 법의 초안을 24개월 안에 만들 것을 지시했다. 이에 따라 남아공 의회는 개인의 대마초 사용 한도 등의 규정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작년 3월 남아공 웨스턴케이프의 고등법원은 성인이 집에서 대마초를 사용하는 것을 금지한 법이 위헌이라고 판단했다. 그러자 남아공 법무부, 보건부 등 정부는 이 판결이 남아공인들의 가치에 부합하지 않고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항소했다. 송고우리은행은 개성공단지점, 농협은행은 금강산지점 재운영 기대(서울=연합뉴스) 구정모 한혜원 기자 = 남북이 평양 정상회담에서 조건이 마련되는 대로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사업을 정상화하기로 함에 따라 은행들도 해당 지역에서 지점 재개 준비에 들어갔다. 개성공단에서는 과거 입주기업에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우리은행[000030]이 지점을 운영했고, 금강산관광특구에서는 농협은행이 지점을 개설해 관광객들 대상으로 환전 등의 서비스를 제공했다. 19일 금융계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개성공단이 재개되면 바로 지점을 운영할 수 있게 채비를 갖추고 있다. 우리은행은 개성공단 입주은행 선정이 취소되지 않았으므로 여전히 개성공단 입주은행의 자격을 유지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개성공단관리기관 창설준비위원회는 2004년 9월 우리은행을 개성공단 입점은행으로 선정했고, 우리은행 개성공단지점은 그해 12월 개성공단관리위원회 건물에 입주해 영업을 시작했다. 개성공단지점은 여신, 수신업무와 신용장, 외환 업무 등 국내에서 취급하는 모든 금융서비스를 개성공업지구 내 입주기업 123개사에 제공했다. 2013년 4월 북한의 3차 핵실험으로 철수했다가 그해 9월 다시 문을 열었다. 이어 2016년 2월 정부의 개성공단 폐쇄 결정으로 재차 철수한 후 서울 중구 본점 지하 1층에 임시영업소를 마련해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개성공단지점 전산이 별도로 운영된 탓에 입주기업의 금융정보가 개성공단지점 전산에만 남아 있어서 지점장과 직원 등 2명이 임시영업소에서 입주기업의 사후관리를 해오고 있다. chaussures puma 우리은행 관계자는 „개성공단이 재개하면 통일부 등에서 (지점 영업을) 결정하겠으나 당시 전산시스템을 보관하고 있어 여건만 되면 바로 전산설비를 개성공단으로 가지고 가 바로 영업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개각에서 야권 인사를 내각에 포함하는 ‚협치 내각’을 구성할 의사가 있음을 지난달 밝혔다. 대결이나 갈등보다 야당과 함께하는 ‚협치’가 나은 것이야 굳이 말할 필요가 없겠지만, ‚정치’를 위해 ‚유능’이 대가를 치러서도 안 된다. 경제, 외교·안보, 교육정책 등 모든 분야에서 지난 송고(서울=연합뉴스) 황재훈 논설위원 = „나는 결코 여론 및 지지도 조사 등에 과도한 관심을 두거나 집착하지 않았다. 그렇다면 약한 지도자일 뿐이다. 지지율 등락에 관심을 두는 것은 지도자의 일이 아니다“(리콴유 싱가포르 전 총리). soldes newbalance 권위주의 냄새를 물씬 풍기는 이 말은 현대 민주정치체제의 지도자가 갖춰야 할 소양 측면에서 절반은 옳고, 절반은 동의하기 어렵다. 여론에만 신경을 쓴다면 리더가 제대로 일을 추진하기 힘들 것이고, 민심을 떠난 지도자의 역할 수행도 상상하기 힘들다. 송고(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NH농협은행은 모바일 플랫폼인 ‚올원뱅크’의 첫 해외 버전으로 베트남 버전을 현지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올원뱅크 베트남 버전을 이용하면 현지인도 휴대전화 번호와 비밀번호 입력만으로 회원가입, 농협은행 계좌조회와 이체가 가능하다. 농협은행은 앞으로 계좌 없이도 모바일로 돈을 충전해 이체, 자동입출금기(ATM) 이용, 결제가 되는 전자지갑 서비스도 출시할 예정이다. 다음 달에는 베트남을 여행하는 한국인이 현지 상점에서 휴대전화로 결제하면 한국의 은행에서 출금되게 하는 QR결제 서비스를 내놓을 계획이다. About VVDN Technologies VVDN Technologies is one of the leading product engineering, cloud and manufacturing companies that is uniquely positioned to deliver versatile, innovative, world-class quality products. The Company embodies real customer value by providing advanced engineering, cloud and manufacturing services through innovative cutting edge technology. We work closely with our customers and partners to develop and manufacture commercially viable best-in-class products. VVDN’s strong partnerships and alliances with various Silicon Companies has helped the company to stay ahead of the curve by developing cutting edge solutions for customers in various domains including automotive, IoT, networking, cameras, industrial space. (용인=연합뉴스) 권훈 기자= „우승해서 꼭 우승컵을 들고 어머니를 찾아가겠다고 약속했다…“ 송고(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류현진은 언제나 빅게임 피처였다. 강한 담력으로 투구를 컨트롤할 수 있는 능력을 지녔다.“ ※ 장경욱 변호사는 대학 재학시절부터 인권에 관심을 가졌다. 시국사건으로 수감된 재학생들을 돕기 위해 서울대 총학생회 산하에 인권위원회를 만들어 위원장을 맡았다. 1997년 사법시험에 합격했고 2000년에 사법연수원을 수료했다. 민변에 가입한 후 사무차장(2004~2006년)을 역임했다. 그동안 100여 건의 시국사건과 6건의 탈북자 간첩 조작 의혹 사건의 변론을 맡았다. 송고 비관적 전망이 커지는 속에서도 일각에서는 아직 미중 양국이 완전히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넌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면서 극적인 대화 국면 전환 가능성에 기대를 걸고 있다. 특히 금융시장에서는 미중 양국이 ‚3차 관세 공방’에 돌입했지만, 우선은 예고보다 낮은 관세율을 적용되는 점에 주목했다. 근 4년만에 최저 수준까지 밀렸던 상하이종합지수 19일 1.82% 급등 마감했다. 지난 6월 이후 달러 대비 위안화 가치가 6%가량 하락했다는 점에서 10%의 추가 관세가 중국 수출 기업에 큰 충격을 주지는 못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관세 충돌에도 향후 협상 기대감이 유지되면서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19일(현지시간) 전장보다 0.71% 상승한 채 마감했다. 19일에도 상하이종합지수와 선전성분지수가 각각 1.14%, 1.41% 급등하는 등 중국 증시의 상승세가 이어졌다. 미국 정부는 이달 24일부터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추가로 관세를 부과하되 세율을 우선 10%로 적용하고 내년 1월 1일부터 25%로 높이기로 했다. 중국 정부도 당초 추가로 600억달러 어치의 미국 제품에 5∼25%의 관세를 매겨 반격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하지만 막상 미국이 관세율을 우선 10%로 낮춰 시작하기로 하자 중국 역시 적용 세율을 5∼10%로 낮춰 발표하면서 향후 미국의 태도에 따라 세율을 조정하겠다고 했다. 무역전쟁이 전면전에 접어드는 단계에서 양국이 조심스럽게 대화 메시지를 발신하는 점도 눈여겨볼 대목이다. 미국의 ‚3차 공세’로 중국이 이달 하순으로 예정된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을 거부할 것이라는 보도가 잇따랐지만, 중국은 아직 명확하게 협상 거부 의사를 밝히지는 않았다. 미시출장안마 대신 중국은 전날 발표한 국무원 명의 성명에서 „중국은 미국이 무역갈등을 중단하길 원한다“며 „중미 양국이 평등하고 신뢰 있는 실무적인 대화와 상호 존중을 통해 상호 이익과 공영의 양자 무역관계, 자유무역 원칙, 다자무역 체제를 수호하고 세계경제의 번영과 발전을 촉진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중국의 2인자인 리커창(李克强) 총리는 19일 하계 다포스포럼 기조연설에서 미국의 일방주의적 행태를 비판하면서도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미국에 유화적인 메시지를 발신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도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대한 추가 관세 계획을 밝히는 성명에서 중국의 ‚불공정한 무역 관행’을 강하게 비판하면서도 „존경하는 시진핑 주석과 지금의 무역 상황을 해결하기를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북한이 탄도미사일과 장사정포로 공격했을 때 공격 원점과 그 지원세력, 군 지휘부 시설을 일거에 파괴하는 작전개념이 이 ‚장중 발표‘ 방식은 4년간 유지됐다가 2010년에 정상으로 되돌아왔다. 이 파동은 한국의 통계 역사에서 오점 중 하나다. 국내산과 러시아산, 미국산, 중국산 등 원산지 표기가 잘 돼 있는 점이 새삼 인상 깊게 느껴진다. 대명포구 앞쪽에 줄지어 서 있는 횟집 한군데를 찾았더니 ‚집 나간 며느리도 돌아오게 한다’는 가을 전어 굽는 냄새가 그득하다. 가을 전어 회는 3만원, 구이는 2만원이라 했다. ▲ 밥벌이의 미래 =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개인이 당면할 소소한 변화를 구체적으로 분석한 책. 물리학 연구자이자 과학기술 칼럼을 써온 이진오 씨가 펴냈다. 저자는 과학기술 자체보다 인간이 그 기술에 어떻게 반응할지에 주목한다. 자율주행차의 예에서 알 수 있듯 기술이 뛰어나다고 해서 인간이 곧바로 기술을 받아들이는 게 아니라는 것. 그 기술이 인간의 마음을 얼마나 움직일 수 있느냐가 관건이라고 말한다. 틈새책방. 340쪽. 1만5천원. (속초=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송고 (속초=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송고 (속초=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송고 (속초=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송고 로스앤젤레스오토쇼와 오토모빌리티LA 1907년에 시작된 로스앤젤레스오토쇼(LA오토쇼(R))는 매년 열리는 오토쇼 중 북미에서 가장 먼저 열리는 주요 오토쇼이다. 2016년에는 동 쇼의 프레스앤드트레이드데이즈가 커넥티드 카 엑스포(CCE)에 통합되어 새로운 제품과 기술을 소개하고 운송과 모빌리티의 미래에 관한 가장 중요한 이슈를 토론하기 위해 기술과 자동차 산업이 융합하는 업계 최초의 산업 전시회인 오토모빌리티LA™가 되었다. 오토모빌리티LA 2018은 11월 26~29일 사이에 로스앤젤레스컨벤션센터에서 열리며 제조사들의 신차도 여기에서 발표된다. LA오토쇼 2018에 대한 일반인 공개는 11월 30일 -12월 9일이다. 오토모빌리티LA에서는 새로운 자동차 비즈니스가 만들어지고, 획기적인 제품이 선보이며, 전 세계 언론사와 업계 전문가들 앞에서 전략이 발표된다. LA오토쇼는 전L.A. 신차딜러협회가 후원하며 ANSA프로덕션즈가 진행을 맡는다. 오토쇼 관련 최신 뉴스와 정보를 받아 보려면 트위터에서 AutoMobility LA를 팔로우하기 바란다. 지난 패널, 인터뷰와 기조연설은 오토모빌리티LA의 새로운 팟캐스트 https://automobilityla.com/podcast/에서 들을 수 있다. 1천만송이 국화꽃 향연에 유제품 최대 30% 세일 판매 (임실=연합뉴스) 이윤승 기자 = 전북 임실군이 주최하는 ‚2018임실N치즈축제’가 10월 6일부터 9일까지 치즈테마파크와 치즈마을에서 열린다. 올해 주제는 ‚치즈愛(애)반하다, 임실愛(애)끌리다’다. 올해 축제는 치즈를 테마로 한 80여 개의 흥겨운 프로그램과 함께 각종 유제품을 20∼30% 할인받아 살수 있는 전시판매 행사도 마련된다. 관광객이 아름다운 추억을 담아갈 수 있는 국화꽃을 활용한 조형물과 웨딩촬영 현장을 연출하는 포토존도 설치된다. 300여명의 관광객이 참여하는 왕 치즈피자 만들기와 관광객과 함께하는 치즈 컵케익 모자이크 프로그램 등 체험형 프로그램도 준비된다. 입장객의 행복한 순간을 포착해 시상하는 ‚스마일 포토 컨테스트’를 열어 매일 우수작에게는 치즈 홍보인형, 선물세트를 증정한다. 치즈마을에서는 가족을 위한 다양한 놀이도 준비했다. 우유먹은 메기잡기, 치즈낚시터, 치즈팡팡(에어바운스 놀이랜드), 매직·버블쇼 등이 펼쳐진다. 송고(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한국산업단지공단 부산본부는 중소기업 인력 부족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일자리지원센터를 19일 개소했다. 부산 녹산공단에 있는 산업단지공단 부산본부 내 마련된 일자리지원센터는 각종 취업기관이나 학교 등에 분산된 구인 구직 관련 데이터베이스를 모아 공단 입주기업과 구직자에게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조선 기자재업체 퇴직자에게는 재취업 교육프로그램 수료와 공단 입주기업 취업을 알선하는 사업을 함께 벌인다. 특성화고 학생을 대상으로 우수 중소기업 방문 행사를 포함해 고졸 청년층 취업지원 프로그램도 마련한다. 배은희 산단공 부산본부장은 „지역 내 취업알선기관과 공동으로 채용박람회를 개최하고 경영자협회나 입주기업 등으로부터 수시로 구직정보를 파악해 공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과테말라 헌법재판소가 최근 입국이 금지된 반부패 국제기구 수장의 입국을 허용하는 예비 결정을 내린 가운데 정부가 불복 방침을 밝혀 행정부와 사법부 간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송고 연구팀은 감지 전극을 감지 층 동일 평면(기계적 중립면)에 배치해서 극단적으로 굽혀도 성능 변화 없이 동작하는 것을 확인했다. 대면적 균일성, 제작 재현성, 온도 변화나 장기 사용에 따른 신뢰성 등에서 상용화 수준에 달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실제 맥박 모니터링이 가능한 헬스케어 웨어러블 기기에 센서를 적용해 맥박을 성공적으로 실시간 감지해 내기도 했다.(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베트남에서 15일 트럭과 버스가 추돌한 뒤 강으로 함께 추락해 모두 13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온라인 매체 VN익스프레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께(현지시간) 베트남 북부 라이쩌우 성의 고속도로에서 컨테이너 트럭이 앞서가던 미니버스를 추돌했다. timberland INVNT 소개 2008년 Scott Cullather와 Kristina McCoobery가 설립한 INVNT는 세계 최고의 라이브 브랜드 스토리텔링 대행사가 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모든 것에 도전’하는 회사의 포지셔닝 진술은 펩시, 삼성, 머크, 제너럴 모터스, 서브웨이 및 ESPN 같은 고객사가 와해성을 띠면서도 잊히지 않고 전파되는 브랜드와 메시지에 관한 브랜드 이야기를 공유하도록 지원한다. ‘The tribe’는 사람들이 끊임없이 언급하는 이야기와 브랜드 체험을 구상하는 INVNT의 다양하고 재능있으며 창의적인 팀을 가리키는 용어다. INVNT 지사는 뉴욕, 런던, 시드니, 디트로이트, 샌프란시스코, 워싱턴 D.C. 및 스톡홀름에 전략적으로 위치한다. 추가 정보는 http://invnt.com/을 참조한다. 자료 제공: 제9회 중국 (타이저우) 국제의료기기전시회(The 9th China (Taizhou) International Medical Expo) More Than 50 Global And North American Debuts Already Confirmed For 2018 AutoMobility LA Nov. 26-29 아리스토텔레스가 여가를 강조한 것은, 그것이 민주주의의 출발점이라고 봤기 때문이다. 시민들이 사회 문제에 관심을 갖고, 정치에 참여하려면 시간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노예제를 옹호했다. 그 때문에 지금도 비판받는데, 시민이 여가를 가지려면 노예가 노동을 대신 해야 한다고 믿었다. 그의 계급적 시각과 별개로, 시민 정치와 여가의 상관성은 맞는 말이다. (서울=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농협중앙회는 앞으로 남북관계 호전에 따른 대북사업 재개에 대비해 지원사업의 방향성을 논의하는 자문회의를 개최했다고 출장외국인 송고 (서울=연합뉴스) 왕지웅 기자 = 기록적인 폭염으로 각종 물놀이 시설을 갖춘 워터파크가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구명조끼에 의지해 둥둥 떠다니는 파도 풀은 기본, 짜릿함으로 무장한 다양한 놀이기구들이 더위에 지친 관람객에게 즐거움을 선사합니다. 2m가 넘는 초대형 파도 풀과 튜브를 타고 하는 정글체험, 최고 68도 경사에서 낙하와 수직상승을 반복하며 무중력 상태를 느끼도록 하는 물놀이까지…. 폭염 속 시원하고 짜릿한 워터파크의 모습을 VR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조선 전기의 문신이자 농학자였던 강희맹(姜希孟)이 명나라에서 연꽃 씨를 가져와 심은 것이 시초라고 한다. 또 관곡지 주변 19.3ha의 논에 연꽃테마파크가 조성돼 방문객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가을의 문턱인 지금 연꽃 대부분이 사그라져 아쉽다. 하지만 오히려 지금 한창 맵시를 뽐내는 연꽃이 있다. 바로 열대지방에서 자라는 빅토리아 연꽃이다. 큰가시연꽃이라고도 불리는 이 연꽃의 원산지는 가이아나와 브라질의 아마존 유역이다. 연꽃테마파크 곳곳에 자리잡고 있는 게 아니라 한 구역에서만 자라고 있다. 해외 다큐멘터리 영상에서 봤던 것처럼 맨 끝 가장자리가 접시처럼 접혀 올라와 물에 뜨기 쉬운 모양이다.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이보배 기자 = 극단 단원들을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이윤택( 송고(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남학생들은 남녀공학이 아닌 남자학교에 다닐 때 성적이 더 좋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뉴질랜드에서 나왔다. doudoune moncler pas cher 6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뉴질랜드 빅토리아대학 교육학자 마이클 존스턴 박사는 2013년부터 2015년까지 뉴질랜드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남녀공학에 다니는 남학생과 남자학교에 다니는 학생들의 성적을 비교했다. 그 결과 학교가 위치한 지역사회의 사회 경제적 위상이나 학생들이 어떤 민족이냐와 관계없이 남자 고등학교에 다니는 학생들의 학업 성적이 더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는 주로 대학입학 자격 취득 비율을 조사했다. 2015년의 경우 대학입학 자격을 얻은 남학생 비율은 남자 고등학교에 다닌 학생들이 48%인데 반해 남녀공학 남학생들은 28%에 불과했다. 뉴질랜드 원주민인 마오리 남학생들의 대학 입학자격 취득 비율은 남자 고등학교에서 22.7%였으나 남녀공학에서는 7.6%로 나타났다. 사회 경제적으로 낙후한 지역에서도 차이는 크게 나타났다. 남자 고등학교 학생들의 대학입학 자격 취득 비율은 32%, 남녀공학 남학생들의 취득 비율은 15%였다. 이와 관련, 남녀공학에서 오랫동안 학생들을 가르쳤던 넬슨 칼리지 게리 오시어 교장은 12~15세 청소년기에 여학생과 남학생들이 교실에서 배우는 방법이 아주 다르다고 밝혔다. 그는 여학생들은 대개 더 성숙하고 자기 생각을 분명히 표현할 수 있는 데 반해 남학생들은 교실에서 틀린 답을 말하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을 더 크게 느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남학생들은 종종 서로 깎아내린다. 특히 여학생들이 주변에 있을 때 그렇다. 다른 사람들에게 어떤 인상을 심어주기 위해 ‚나쁜 남자가 될 수도 있고 교실에서 어릿광대가 될 수도 있다’는 태도 등 남학생들의 성숙하지 못한 모든 행동이 남자학교에서는 많이 줄어든다. 교실이 차분하고 수업에 더 집중할 수 있다“고 말했다. 넬슨 칼리지 학생회장 톰 피터슨도 남녀공학 환경이 나이 어린 남학생들이 감당하기에는 만만치 않을 수 있다며 „사회적 측면에서 볼 때 눈을 돌려야 할 것들이 더 많다. 누가 누구와 데이트를 하고 있다거나 누가 주말에 누구와 밖에서 만난다는 것 등을 얘기할 게 많이 있다. 그런 게 공부에 집중할 수 없도록 만들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오클랜드대학 피터 오코너 교수는 „남자학교에 다니는 남학생들은 사회생활에서 우리가 소중하게 생각하는, 그리고 소중하게 생각해야 하는 관계 형성 등 삶의 다양한 문제에 봉착할 수 있다는 사실도 분명히 알아야 한다“며 학업 성적의 요인으로 한 가지만을 딱 집어서 얘기하는 것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말했다.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송고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송고(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19일 오전 9시 40분께 부산 동구 좌천동 부산항 허치슨 부두에서 A(41)씨가 몰던 야드 트랙터가 리어카를 끌던 B(47) 씨를 충격하는 사고가 발생했다.(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지리역사 교과서지침에 논쟁적인 사안에 대해 일방적 견해만 가르쳐서는 안 된다는 원칙을 신설했다고 산케이신문이 19일 전했다. 이는 주변국과 의견이 엇갈리는 사안에 대해 일본 정부 입장을 반영할 수 있는 여지를 준 것이다. 특히 일본이 독도,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 등에 대해 영유권 주장을 강화하고 있다는 점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포함해 민감한 사안에 대해 자국 입장을 반영, 왜곡을 심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보도에 따르면 문부과학성은 전날 고시한 개정교과서 검정기준을 통해 견해가 엇갈리는 사안에 대해 편향이 없도록 ‚다양한 견해의 제시’를 요구하는 조항을 지리역사 교과서 지침에 신설했다. Several advanced features reduce hands-on time for Histotechs, helping prevent errors. RFID technology facilitates coverslipper autostart and displays the number of slides left to coverslip until exhaustion; the reagent management system’s proprietary fill-level scan system ensures stain reproducibility; and the unique color-coded rack application starts individual protocols automatically when racks are inserted. Additionally, the coverslipper’s unique broken-glass detector sensor removes and transfers broken coverslips for improved safety. 한미정상회담도 중요한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번 송고 자신의 수행비서였던 알렉상드르 베날라의 시민 폭행 스캔들인 이른바 ‚베날라 게이트’와 니콜라 윌로 환경장관의 사퇴 사태의 영향으로 마크롱의 지지율은 최근 이런 슬픈 비정규직이 한국에 600만∼800만 명이나 된다. 비정규직 문제는 경영진, 주주, 정규직이 함께 해결해야 한다. 적어도 비정규직 사원에게 불공정한 희생을 요구해서는 안 된다. 정규직 근로자들과 같은 사업장에서 비슷한 일을 하는데, 비정규직이라는 이유로 급여, 사회보장보험, 복지 등에서 홀대하거나 함부로 대한다면 분명 문제가 있는 것이다. 왜냐하면, 그것은 빼앗는 짓이기 때문이다. 송고 송고한민족 정체성 함양하며 네트워크 활성화 모색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재외동포재단(이사장 한우성)이 주최하는 ‚2018 세계한인차세대대회’가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막을 올렸다. 올해로 21회를 맞은 이번 대회에는 24개국에서 80여 명의 한인 차세대 리더들이 참가했다. 이들은 ‚스무 살의 열정으로 세상을 잇다’라는 슬로건 아래 21일까지 서울과 경기도를 오가며 정체성을 함양하고 교류활동을 통해 한민족 네트워크 강화에 나선다. 개회식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석기 자유한국당 의원, 국내 주요 인사 등이 참석했다. 강 장관은 축사를 통해 „제3차 남북정상회담이 개최되는 중요한 시기에 모국 방문에 참여한 것을 환영하며,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향한 여정에 뜨거운 지지와 성원을 부탁한다“며 „대회 기간 서로의 다양한 생각을 나누고 교류활동을 벌여 미래의 꿈을 다지는 소중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화재는 아니지만 1938년 지어진 6각 형태 누각이 있는 중국풍 건물이다. 뾰족집 맞은 편 원해루(元海樓)는 6·25 전쟁 때 중공군 포로였던 장철현 씨가 1956년 개업한 중국요리집이다. Doudoune Canada Goose Homme 이승만 대통령 등 유명인사들이 다녀갔으며 영화 ‚장군의 아들‘ 촬영지였다. 김구 선생 친필시비는 1947년 진해를 방문한 김구 선생이 ‚서해어룡동 맹산초목지'(誓海魚龍動 盟山草木知·바다에 서약하니 물고기와 용이 감동하고 산에 맹세하니 초목이 아는구나)란 이순신 장군의 한시를 돌에 새긴 것이다. 선학곰탕은 1938년 일본 해군통제부 병원장 사택으로 건립된 건물에서 영업중인 음식점이다. 옛 일본식 가옥 특징을 고스란히 가져 등록문화재 193호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는 용담동 무덤유적에서 출토된 철제 부장품, 같은 시기 영남지역 수장급 무덤에서 출토된 철기 부장품을 함께 비교 전시해 탐라 지배자의 위상과 초기 탐라의 성장 과정을 함께 볼 수 있다. 또한 탐라와 삼국의 교섭관계를 비교하기 위해 나주 신촌리무덤 출토 금동관(국보 제 송고 DAIICO와 연계해 아프리카 더반에서 목재 사업을 하는 Xolani Ntuli는 도시의 주축 업계 중 하나인 가구 제작을 위한 목재를 공급하고 있다. 가난한 독재 국가가 자신을 외부에 드러내기는 쉽지 않다. 체제 경쟁을 하는 분단국가라면 더 그렇다. 분단 후 1970년께까지 남북한 언론 교류는 주로 북한이 제의했다. 한국은 남한 사회의 혼란을 노린 것이라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그 뒤에는 남한이 북한에 언론 교류를 제의했으나 이번엔 북한이 꿈쩍도 하지 않았다. 남북한 모두 체제 경쟁에 자신 있을 때만 언론 교류를 제안했다.(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웬만해선 그들을 움직일 수 없다!“ ‚교수’와 ‚연구원’이라는 남부럽지 않은 직업에 누구나 한 번쯤 꿈꾸어보았을 ‚과학자’로 불리는 그들 얘기다. 사회문제 등 자신들의 학문 영역과 직접 큰 관련성이 없으면 좀처럼 움직이지 않는다는 점에서 과학기술계 안팎에서는 ‚웬만해서 그들을 움직일 수 없다’는 자조 섞인 말이 나오곤 한다. 그런데 최근 그들이 스스로 뭉치고 움직인다. 하루가 멀다 하고 언론의 문을 두드리고 온라인 서명운동을 하며 한목소리를 낸다. 참여 단체들의 면면은 더욱 놀랍다. 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학술단체총연합회, 과학기술한림원, 공학한림원, 의학한림원, 자연과학대학장협의회, 공과대학장협의회,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 약학교육협의회, 기초과학학회협의체, 수학관련단체총연합회, 과학교육단체총연합회, 바른과학기술사회실현을위한국민연합 등 자연과학에서 공학, 의학, 교육학까지 각종 학회를 아우르는 송고(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웬만해선 그들을 움직일 수 없다!“ ‚교수’와 ‚연구원’이라는 남부럽지 않은 직업에 누구나 한 번쯤 꿈꾸어보았을 ‚과학자’로 불리는 그들 얘기다. 사회문제 등 자신들의 학문 영역과 직접 큰 관련성이 없으면 좀처럼 움직이지 않는다는 점에서 과학기술계 안팎에서는 ‚웬만해서 그들을 움직일 수 없다’는 자조 섞인 말이 나오곤 한다. 그런데 최근 그들이 스스로 뭉치고 움직인다. 하루가 멀다 하고 언론의 문을 두드리고 온라인 서명운동을 하며 한목소리를 낸다. 참여 단체들의 면면은 더욱 놀랍다. 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학술단체총연합회, 과학기술한림원, 공학한림원, 의학한림원, 자연과학대학장협의회, 공과대학장협의회,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 약학교육협의회, 기초과학학회협의체, 수학관련단체총연합회, 과학교육단체총연합회, 바른과학기술사회실현을위한국민연합 등 자연과학에서 공학, 의학, 교육학까지 각종 학회를 아우르는 송고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겸직금지 의무에 따라 지역아동센터 대표직을 내려놓은 지방의원들이 가족 이름으로 센터 운영자 공모에 응해 논란이다. 송고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겸직금지 의무에 따라 지역아동센터 대표직을 내려놓은 지방의원들이 가족 이름으로 센터 운영자 공모에 응해 논란이다. 송고 영상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991/Mars.mp4 사진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988/Mars_Cocoa_Harvest_Cote_d_Ivoire.jpg 사진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989/Mars_Vanilla_Preparation_Centre_Madagascar.jpg 공동연락사무소 설치는 판문점 선언의 핵심 합의 중 하나였지만 개소식이 예상보다 늦었다. chaussures puma pas cher 연락사무소 개소를 위한 유류 등 대북물자 반출과 관련한 논란이 불거졌고, 미국이 ‚신중 기류’라는 관측도 제기돼 왔다. 따지고 보면 북한의 비핵화가 빠른 속도로 진행되지 못했기 때문에 이런저런 논란이 발생했다. 비핵화가 진전되면 자연스럽게 해소될 문제다. 정부는 공동연락사무소가 문을 열면 북미 간 비핵화 협의의 진전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밝혔다. soldes timberland 그 기대대로 연락사무소의 활동이 이뤄지길 바란다. 송고 박근혜 대통령은 당시 기공식 축사를 통해 „오늘 경원선을 다시 연결하는 것은 한반도의 아픈 역사를 치유하고 복원해 통일과 희망의 미래로 나아가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면서 „더 나아가 경원선은 ‚유라시아 이니셔티브’를 통해 우리 경제의 재도약과 민족사의 대전환을 이루는 철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고 이에 대해 장원전(張文震) 린커우(林口) 창겅(長庚) 병원 면역종양학센터장은 세포 치료는 아직 시험 치료 방법이라며 송고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로힝야족 학살을 두둔하고 언론탄압에 대해서도 침묵으로 일관하며 국제사회의 비난을 받는 미얀마의 실권자 아웅산 수치가 올해도 유엔총회에 참석하지 않는다, 송고 About Mars, Incorporated Mars is a family-owned business with more than a century of history making diverse products and offering services for people and the pets people love. With more than $35 billion in sales, the company is a global business that produces some of the world’s best-loved brands: M&M’s(R), SNICKERS(R), TWIX(R), MILKY WAY(R), DOVE(R), PEDIGREE(R), ROYAL CANIN(R), WHISKAS(R), EXTRA(R), ORBIT(R), 5™, SKITTLES(R), UNCLE BEN’S(R), MARS DRINKS and COCOAVIA(R). Mars also provides veterinary health services that include BANFIELD Pet Hospitals, Blue Pearl(R), VCA(R) and Pet Partners™. Headquartered in McLean, VA, Mars operates in more than 80 countries. The Mars Five Principles – Quality, Responsibility, Mutuality, Efficiency and Freedom – inspire its more than 100,000 Associates to create value for all its partners and deliver growth they are proud of every day. 평양 남북정상회담까지 남은 기간이 중요하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이번 주 출장서비스보장 한·중·일 3개국을 방문한다. 특사단으로 방북했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지난 주말 중국을 방문해 후속 협의를 벌였고,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일본을 방문해 아베 총리와 만난다. 중국의 서열 3위인 리잔수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은 평양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났다. 평양 정상회담 때까지 남은 기간 정부는 한반도의 운전자이자 비핵화 협상의 촉진자로서 외교력을 배가하기 바란다. 송고 ◇ 경북 마지막 성냥공장 건물·기계는 그 자리에 경북 의성군은 최근 열린 동계올림픽 때 여자컬링이 인기를 끌면서 전국적인 주목을 받았다. 전형적인 농촌으로 전국 최대 한지형 마늘 생산지인 의성군에는 마늘과 컬링뿐 아니라 또 하나 명물이 있다. 바로 경북에서 마지막까지 성냥을 만든 공장이다. 성냥공장 지역이라면 인천이 대명사처럼 통하지만, 의성에도 오래된 성냥공장이 있었다. 의성읍 도동리 의성향교 앞에 성광성냥공업사가 있다. 벽에 시멘트를 덧바른 흔적이 곳곳에 있는 공장 외관이 세월의 흔적을 그대로 보여준다. 이 공장은 2013년 생산을 중단했다. 아직 충남 아산에 있는 한 업체가 케이크용 성냥을 생산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성광성냥이 생산을 중단한 데에 이어 지난해 7월 경남 김해에 있던 성냥공장도 문을 닫아 우리나라의 생활용 성냥생산을 사실상 끝났다. 6천900㎡(2천300평)가량 되는 성광성냥 공장 터에는 성냥이 생산되기까지 각 공정이 진행된 건물 10여 채가 여태 남아있다. 공장에는 먼지를 털어내고 기름칠만 하면 바로 생산에 들어갈 수 있을 정도로 양호한 상태인 성냥생산시설이 있다. 공장 안 곳곳에 불과 얼마 전까지만 하더라도 일상에서 쉽게 보던 성냥갑 외포장지도 흩어져 있다. 우리나라에서 성냥이 처음 생산된 때는 1880년대로 알려졌다. 이후 1910년대 인천과 부산 등 해안 지방 곳곳에 공장이 생기면서 성냥은 대중화됐다. 1970년대에는 공장 수가 300개를 넘었다고 한다. 성광성냥은 1954년 2월 8일 문을 열었다. 6·25전쟁이 끝나고 국토 재건이 한창일 때였다. 북한 출신으로 전쟁 때 의성에 정착한 양태훈·김하성·이문선씨 등이 중심이 돼 현재 의성읍 후죽동에 벽돌로 된 건물을 임대해 공장을 시작했다. 지금 업체 대표인 손진국(82)씨는 공장 설립 때 열여덟 살 직원이었다. 설립 초기 성광성냥은 직원 15명이 하루에 성냥 4천갑(휴대용 소형 갑 기준) 정도를 만들었다. 농업이 유일한 경제활동일 수밖에 없던 당시 성광성냥은 의성군에 있던 유일한 2차 산업 시설이었다. 마땅한 직장을 구하기 힘들고, 초등학교(당시 국민학교)만 마치면 경제활동을 해야 했던 시기 성냥공장은 의성 사람들의 자랑거리였다. 대구 등 대도시까지 갈 필요 없이 집에서 출퇴근하며 돈을 벌 수 있었기 때문이다. 수확 철에만 현금을 만질 수 있는 농업과 달리 성냥공장에서 일하면 때맞춰 현금으로 임금을 받을 수 있었기에 성냥공장 직원의 인기가 대단했다고 한다.

Leave a Reply

Deine E-Mail-Adresse wird nicht veröffentlicht. Erforderliche Felder sind markier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