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de

강 장관은 이 자리에서 대북 특사

By  | 

강 장관은 이 자리에서 대북 특사들의 최근 방북 결과를 설명하고 일본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강 장관은 모두 발언에서 „오늘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이낙연 총리께서 아베 신조 총리와 회담하셨다“면서 „이처럼 한일 간 긴밀한 소통이 진행되고 있는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서훈 국정원장께서도 대북 특사단의 방북 결과를 상세히 설명해 드린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한일 간 긴밀한 공조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또 „김대중 대통령과 오부치 총리의 파트너십 선언 20주년을 계기로 양국 관계를 한 단계 더 도약시키기 위한 노력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어서 풍성한 결실을 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고노 외무상은 „서훈 원장이 아베 총리에게 대북 특사들의 방북결과를 자세히 설명해주신 데 대해 감사하다“고 말했다. 고노 외무상은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연설에서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를 언급해주신 데 대해 감사하다“면서 „문 대통령의 방일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북, 최근 도발에 유감표명, 남 대북확성기 방송중단 포함(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강병철 김호준 기자 = 북한의 비무장지대(DMZ) 목함지뢰 도발과 서부전선 포격 도발로 초래된 한반도 군사적 긴장 상황을 논의하는 남북 고위급 접촉이 25일 극적으로 타결됐다. 남북한이 22일부터 25일 새벽까지 무박 4일간 43시간 이상의 마라톤 협상을 진행한 끝에 극적 합의를 이룬 것이다. 민경욱 대변인은 이날 새벽 브리핑을 통해 „남북고위급 당국자 접촉이 오늘 0시 55분 종료됐다“며 „한시간 뒤에 김관진 국가안보실장이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할 예정이며, 브리핑 시작 시간은 (판문점에서 춘추관으로) 이동하는 시간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실장이 이날 새벽 2시께 발표할 것으로 예상되는 합의문에는 북한이 최근 도발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우리 측이 대북 확성기 방송을 중단하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은 북한의 도발로 촉발된 군사적 긴장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지난 23일 오후 3시30분부터 고위급 접촉을 재개했으나 합의점을 도출하지 못한 채 이날 새벽까지 진행된 협상에서 막판 난항을 겪었으나 극적으로 합의점을 도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남북 대표단은 지난 22일 오후 6시30분부터 23일 새벽 4시15분까지 10시간 가까이 무박 2일 협상을 진행했다. 박근혜 정부 들어 남북 최고위급 접촉인 이번 협상에는 남측에선 김관진 국가안보실장과 홍용표 통일부 장관이, 북측에선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과 김양건 노동당 비서가 참석했다. 송고(서울=연합뉴스) 강성철·김인국 월드옥타 명예기자(선양) = 중국 랴오닝성 푸순시 신한민속촌(촌장 김관식)은 추석을 앞두고 송편 솜씨를 겨루고 국악 공연을 펼친 ‚한가위 한마당‘ 축제를 열었다고 17일 밝혔다. 주선양한국총영사관, 한국관광공사 선양지사, 한중교류문화원, 동북3성한인연합회, 재선양대한체육회 등의 후원으로 지난 15일 열린 이 행사에는 푸순시·선양시 조선족 노인협회, 요녕민족사범고등학교, 선양시 조선족제2중학교 학생과 졸업생 등 8개 단체에서 조선족 200여 명이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송편을 빚어서 가족과 함께 나눠 먹었고, 주최 측은 송편을 잘 빚은 26명을 선발해 금·은·동상을 수여했다. 축하 공연으로 한중교류문화원 어린이예술단의 가야금병창과 사물놀이, 선양장강예술단의 농악무, 선양 서탑·안도·장강예술단의 민요, 선양연합회예술단 등의 전통 무용이 이어졌다. 선양시연합회예술단 단원으로 금상을 받은 독고명자 씨는 „팥·깨·콩 등을 넣고 가마솥에 솔잎을 넣어 찌는 전통방식으로 만든 것을 높이 평가받은 거 같다“며 „요즘에는 바쁘다는 핑계로 사 먹었는데 앞으로는 가족과 함께 빚어야겠다“며 기뻐했다. 처음으로 송편을 빚었다는 요녕민족사범고의 이금화 학생은 „만들어 먹는 재미있고 모양도 예뻐서 한족 친구들에게 나눠주겠다“며 즐거워했다. 김관식 촌장은 „중국의 추석 음식인 월병과 달리 송편은 제일 먼저 수확한 햅쌀로 빚어 차례상에 올리고 가족·이웃과 나눠 먹는 우리 민족 고유의 명절 음식“이라며 „잊혀 가는 전통문화를 차세대에 전해주기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명절 행사를 열겠다“고 밝혔다. 손명식 동북3성한인연합회 회장은 „추석의 의미도 되새기고 공동체 정신도 함양할 수 있어서 뜻깊었던 자리“라며 „매년 행사가 열릴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후원하겠다“고 말했다. This year’s exhibition will feature a „Specialty Pavilion“ for the application of robots in everyday life and various industry sectors and a „Collaborative Robotics Pavilion“ where visitors can get a glimpse of the collaborative robotics market and regulations as well as safety solutions for industrial sites.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우리나라 중소·중견 자동차부품 기업 17개사가 파키스탄 시장 공략을 위해 현지 기업과 협력 구축에 나섰다. 코트라(KOTRA)는 12일(현지시간) 파키스탄 경제 중심 도시 카라치에서 ‚한-파키스탄 오토파츠 콜라보 2018‘ 행사를 열었다고 콜걸강추 밝혔다. 이 행사에서는 자동차부품 분야를 중심으로 참여 기업 간 일대일 비즈니스 상담, 산업협력 포럼, 쇼케이스, 공장 방문 등의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국내에서는 브레이크 등을 만드는 대신기계 등 17개 업체가 참가했다. 현지에서는 기아 럭키, 현대 니샷 등 우리 완성차 브랜드의 현지 제조 협력사도 참석했다. 아울러 현지 승용차 판매 1, 2위 업체인 일본의 스즈키와 도요타를 비롯해 상용차 1위 히노 등도 우리 중소기업과 협력 방안 논의에 나섰다. 이번 행사에 참가한 현지 완성차 업체는 11곳이며, 부품 제조 기업은 42개사에 달했다. 코트라 카라치무역관 관계자는 „일본 완성차 기업은 부품 생산설비 업그레이드, 철강 등 자동차용 원부자재 공급 분야에 큰 관심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행사에서는 대신기계가 스즈키 협력사인 MGA사와 최대 5년간 200만 달러 규모의 핸드브레이크 부품·제조 설비 수출 양해각서에 서명하는 성과를 거뒀다.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도교육청은 추석 연휴 기간 귀성객 주차 편의를 위해 도내 송고 Photo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80919/2240772-1-b Media and visitors show great interests in CETROVO’s magic window, which can transform into a touch-screen and allows passengers to perform tasks like watching videos and even paying tickets on it.(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자유한국당 이헌승(부산진구을) 국회의원은 20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에서 ‚부산시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위한 간담회’를 연다고 19일 밝혔다. 이 의원이 마련한 이번 간담회에는 국토교통부, 부산시, 부산지역 7개 구·군 관계자, 대한주택건설협회, 한국공인중개사협회 관계자 등이 참석한다. 간담회에서는 거래 절벽 상태에 놓인 부산지역 부동산 시장의 현황을 듣고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과 추진 계획을 논의한다. 올해 포럼에서 CPC 광저우 시 위원회 서기 Zhang Shuofu는 „이 회의는 광저우, 광둥 및 중국의 개혁과 개방 성과를 세계에 선보일 수 있는 계기를 제공한다“라며 „앞으로 전 세계 공항, 항공사 및 여행사와 더 많은 협력 플랫폼을 구축하고, 윈윈 발전을 위해 더 많은 채널을 개방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인의 북한 단체관광 16일 재개…평양·다롄 전세기 운항中리잔수 방북 후 북중 밀착 가속…관광 분야 협력 가속화 CETROVO aims to provide passengers with a ubiquitous „smart service“ and includes a series of advanced technical features. Including, car windows that can be transformed into touch-screen displays. Passengers can watch the news, browse the web, buy tickets, watch videos and live TV shows all via CETROVO’s „magic window“. The train also comes equipped with internet-enabled touch-screen mirrors; self-cleaning seats; advanced vibration and noise reduction technology; an integrated hearing-aid system; and an air conditioning and lighting system that can ‚react‘ to changing conditions for a more enjoyable journey.자서전 ‚작은 꿈을 위한 방은 없다‘ 출간(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가장 존경하는 정치인이라고 한 시몬 페레스 전 이스라엘 대통령 자서전이 한국어판으로 출간됐다. 이스라엘 건국과 함께한 페레스 전 대통령은 끊임없는 노력으로 중동의 평화를 지지했다.(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충북에서 최근 4년동안 추석 연휴 기간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 날은 연휴 첫날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만 연합보 등 주요 언론은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3일 일정으로 북한을 방문한 문 대통령 역할의 중요성에 대해 보도했다. 대만 시사잡지인 천하잡지는 문 대통령이 11년 만에 평양을 방문하는 한국 대통령이라며 남북정상회담은 김 위원장보다 문 대통령에게 더 중요한 것이라고 전했다. 잡지는 최근 지지도가 하락하는 문 대통령이 이를 통해 한반도에 평화를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할 기회를 가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문 대통령과 미국 관리들은 이번 정상회담이 한반도 비핵화 협상 재개에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라고 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을 통해 남북한 ‚신경제 지도’를 완성하길 원한다면서 특히 도로와 철도 연결, 천연가스(LNG) 운송관 건설, 개성 공단의 재가동하길 바란다고 보도했다. 그리고 대만 언론은 한국의 국민이 이미 인내심을 잃어가고 있으며, 하루빨리 국내 경제를 살리기를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많은 사람이 여전히 문재인을 지지하고 있지만, 핵무기 협상이 단기간에 이뤄질 것이라고 더 이상 기대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의 지지도는 남북한 경제협력의 실제 비용을 국민이 알게 되면 더 떨어질 수 있다고 보았다. 만약 한국과 북한의 통일 이후 북한에 대규모 정부 지출이 이뤄지면 한국 정부의 정책을 지지하는 사람이 더 줄어들 것으로 보았다. 대만의 CTV에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순안공항에서 문 대통령을 영접할지 여부에 관심을 두었으며, 남북통일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한국인과의 인터뷰를 18일 오전에 보도했다. 대만 NEXT TV는 한국 내부의 불안을 외부로 시선을 돌리는 것이며, 한국의 유명 기업가들이 이번 회담에 동행하는 것에 주목하면서, 북한 개발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예측했다. 한편, 10일 백악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의 두 번째 북미정상회담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 영진위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집행기관 노릇을 한 데 대해 공식 사과를 했다. ▲ 지난 몇 달간 영진위 직원들은 수차례에 걸쳐 특검 조사, 검찰 조사, 블랙리스트 진상조사단의 조사, 자체 조사단의 조사를 받았다. asics sneakers 2018 서로가 지쳐있는 상태이다. 그동안 영진위 직원들은 영화인들의 공격 대상이었다. 감당하기 힘들었을 것이다. 갈등과 상처가 심했다. 영진위가 앞으로 나아가려면 출장오쓰피걸 사과하는 것이 필요했다. 많은 영화인이 지원이 끊어지면서 삶이 피폐해졌다. 사과 한마디로 끝내기에는 이들의 피해가 너무 크다. 조사를 통해 진상규명을 해야 하고, 피해를 본 분들에게 상응하는 피해보상 프로그램을 만들어야 한다. 특별위원회를 구성해서 시작할 계획이다. nike air max 90 femme 없던 자작나무가 옮겨져 왔고 유럽에서나 봤을 법한 종류의 강아지풀들이 가득하다. 문호 천변에 자리 잡은 이 갤러리는 최근 다른 곳으로 넘어가 대대적인 공사를 거쳐 아름다운 정원으로 거듭났다. 양평은 별 정보 없이 찾더라도 곳곳에서 이처럼 아름다운 정원을 만날 수 있다. 송고폐암·유방암·직장암 가장 많아…담배·술·운동·식사가 핵심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기관(IARC)은 12일(현지시간) 펴낸 보고서에서 올해 전 세계에서 암으로 인한 사망자가 96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망했다. 보고서는 또 암이 확산하면서 올해 1천810만 명이 새로 암 진단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했다. IARC는 21세기 말이면 암이 전 세계적으로 첫 번째 사망원인이 되고 기대수명을 늘리는데 가장 큰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IARC는 2012년 보고서에서 암으로 인한 연간 사망자가 800만 명, 새로 발생하는 암 환자가 1천40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는데 6년 만에 사망자와 발생 환자 수 전망치가 크게 늘었다. 하루 어획량이 30톤에 달하는 선박 건조가 시작됐다(Dmitry Patrushev, Ilya Shestakov 및 아르한겔스크 주지사 Igor Orlov가 건조식에 참석). 또한, 학계와 환경 운동가들이 설립한 제1회 International Year of Salmon (국제 연어의 해)이 열렸으며, 러시아 제품만 출품 가능한 ‘최고의 수산물’ 대회 우승작이 발표됐다. (서울=연합뉴스) 김은주 논설위원 = „난민 아동 지원은 해당 아동의 법적 지위와 무관하게 인도적 차원에서 이루어져야 합니다.“ 국제구호개발단체 세이브더칠드런의 오준 이사장은 „세계화 시대에 특정 국가나 종교에 대한 차별과 편견을 근거로 인도적인 목적의 활동을 거부한다면 우리는 외톨이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주 유엔대사를 지낸 오 이사장은 „앞으로 남북 관계가 잘 풀려서 대북제재가 완화되면 국내 비정부기구(NGO) 들이 북한에 직접 들어가 활동할 수 있게 될 것이다. 그에 대비해서 세이브더칠드런도 북한 어린이를 돕기 위한 활동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몇 년 동안 북한의 장애인 인권 상황에 긍정적인 변화가 있었다“며 „북한 인권문제에 대해서는 비정치적, 전문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2014년 이후 4년 만의 내한, 작년에 시작한 월드투어 ‚라이프투어'(LIFE TOUR 人生無限公司)의 108번째 공연, 대만 국민밴드이자 ‚중화권 비틀스’라는 명성이 빈말이 아니었다. 여러 의미가 붙은 이번 콘서트가 열리기 전부터 한국 팬들은 지하철 2호선 을지로입구역에 축하 광고를 내걸고 기념 스티커를 나눠 가지며 한껏 들뜬 모습이었다. 중국, 대만에서 온 열성 팬들도 공연장을 가득 채웠다. 콘서트 직후 무대 뒤에서 연합뉴스와 만난 오월천은 허심탄회하게 소회를 전했다. 이들은 10일 대만으로 출국한 뒤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월드투어를 이어간다.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서아프리카 니제르에서 이탈리아인 가톨릭교 신부 1명이 무장괴한들에 납치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19일(현지시간) AP, AFP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밤 니제르 수도 니아메로부터 약 125㎞ 떨어진 바모안가 마을에서 이탈리아인 가톨릭교 신부 피에르루이기 매컬리가 총을 든 남성들에게 납치됐다. 아프리카의 선교단체 관계자는 „지역 주민들에 따르면 남성 8명이 교회 맞은편에 있는 매컬리 신부의 집에 침입한 뒤 그를 데려갔다“고 말했다. 니제르 정부 대변인은 납치범들이 이웃 국가인 부르키나파소에서 왔다며 „납치범들을 찾아 신부를 석방하기 위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매컬리 신부는 니제르에서 11년 동안 살면서 여성 성기의 일부를 절제하는 할례 등의 인습을 없애기 위한 활동을 했다. 그나마 지난해 공공정자은행연구원이 불임치료를 위한 정자 기증을 받는다는 신문광고를 낸 이후 모집정원( 송고백령도 이북 NLL 기준 북쪽 약 50㎞·남쪽 약 85㎞로 확인국방부 „단순 실수“…“남북 40㎞로 동일 강조하다 말바꾸기 비판도“ About OUE Limited OUE Limited, listed on the Main Board of the Singapore Exchange Securities Trading Limited (SGX-ST: OUE), is a diversified real estate owner, developer and operator with a real estate portfolio located in prime locations in Asia and the United States. OUE consistently grows its business by leveraging its brands and proven expertise in developing and managing landmark assets across the commercial, hospitality, retail, and residential sectors. In March 2017, OUE acquired OUE Lippo Healthcare Limited (formerly known as International Healthway Corporation Limited), a listed integrated healthcare services and facilities provider, expanding its portfolio into the healthcare sector. With its core strategy of investing in and enhancing a stable of distinctive properties, OUE is committed to developing a portfolio that has a strong recurrent income base, balanced with development profits, to enhance long-term shareholder value. OUE is the sponsor of OUE Hospitality Trust and OUE Commercial Real Estate Investment Trust.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올여름 사상 최악의 폭염이 우리나라를 덮치자 이번 겨울의 혹한을 걱정하는 이야기가 벌써 나오고 있다. 폭염의 원인 중 하나였던 제트 기류 약화가 겨울철에는 반대로 강한 한파를 일으킬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지구 온난화로 극지방이 따뜻해져 고위도와 저위도 간 온도 차가 작아지면서 제트 기류가 약해졌고, 이로 인해 우리나라 상공의 대기 흐름이 정체된 것이 올여름 폭염의 원인 중 하나였는데, 겨울에는 북극의 찬 공기를 막아주는 역할을 하는 제트 기류의 약화로 극지방 한기가 남하하면서 혹한이 올 것이라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여름철 폭염 뒤에 겨울철 혹한이 온다’는 것은 통계상으로나 이론상으로 증명되지 않은 속설이라고 지적한다. 기상청이 전국 주요 지역 6곳의 여름철(6~8월)과 겨울철(12월~이듬해 2월) 기온을 분석한 자료를 보면 여름철 폭염이 반드시 겨울철 혹한으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올해 폭염과 비교될 만큼 더웠던 1994년의 경우 여름철 평균기온이 평년(1981~2010년 평균값)에 비해 2.0도나 높았고 폭염일수와 열대야 일수가 올해에 이어 역대 2위를 기록했지만, 겨울철 평균기온이 평년 대비 0.6도 높아 비교적 ‚따뜻한 겨울’로 기록됐다. 당시 6개 지역의 겨울철 최저기온 평균값 역시 영하 0.3도로 평년 대비 0.4도 높았다.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대만 타이베이(台北)시 위생국의 공중보건 시스템이 해킹돼 100만건이 넘는 개인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이 있다. 특히 유출 정보가 해외에서 판매되는 등 파문이 확산하자 당국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하는 등 서둘러 대응에 나서고 있다. 한국당 이장우 의원은 취업자 수 증가 폭을 포함해 최근 악화한 고용지표를 나열하고 „(최저임금을) 급격히 올리기 때문에 국민들 한쪽에서 곡소리가 나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는 피눈물을 흘리는데 이 정부는 눈물을 닦아줄 생각을 안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이 후보자는 „고용 문제가 엄중한 상황“이라며 „고용정책과 노동정책의 균형이 있어야 하고 사용자와 근로자의 관계에서도 균형적 시각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김동철 의원도 „기업과 시장이 감당할 수준에서 최저임금이 결정돼야 한다“며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는 친기업 입장에서 (최저임금 인상을) 너무 인색하게 했고 이 정부는 시장 현실을 너무 무시하며 이상만 좇는 게 문제“라고 쓴소리를 했다. 이 후보자는 최저임금 산정 기준이 되는 노동시간에 주휴시간도 포함하도록 하는 최저임금법 시행령 개정안을 경영계가 반대하는 데 대해서는 „과거에 해온 것을 명확하게 하기 위해 규정한 것이지, 소상공인들에 대해 과거에 없던 새로운 부담을 주는 것은 출장소이스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야당 의원들은 이 후보자의 비상장주식 취득을 둘러싼 의혹 등을 거론하며 도덕성 문제도 파고들었다. 강효상 의원은 이 후보자가 바이오 기업 ‚에이비엘바이오‘ 비상장주식 취득 과정에서 내부 정보를 이용했을 의혹을 제기하고 „사실로 밝혀지면 사퇴할 용의가 있는가“라며 압박했고 이 후보자는 „그러겠다“고 답했다. 이장우 의원도 이 후보자의 주식 취득 과정을 집중적으로 캐물었고 이 후보자는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서 열린 배우자 동창 모임에서 주식의 추천을 받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이 의원은 „이런 고급 정보는 내부자나 고위공직자, CEO(최고경영자)가 아니면 줄 수 없다“며 „(해명이)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 한양대 박물관은 10월부터 11월까지 매주 목요일 오후 2시 서울 성동구 서울캠퍼스에서 ‚서울인(人), 서울을 얼마나 아시나요’를 주제로 인문학 특강을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특강은 선착순으로 신청 가능하며 자세한 정보는 한양대 박물관 홈페이지(https://museumuf.hanyang.ac.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이 자격은 원예작물의 최적 환경을 조성하고, 작물의 생리장해·병해충 등의 해결방안에 대한 전문지식을 평가하는 일을 한다. 전 지도사는 1997년 임용돼 농사지도 업무를 맡는다. 직장 동료인 부인 김금숙씨는 지난 5월 종자기술사 자격을 취득했다. 송고 Design – The fashion icon Honor 9i is encased in a slim body sized to fit your hand and comes in a delightful range of stunningly colorful reflective glass designs. The device is crafted with 12 layers of 2.5D glass on both the front and back for a mirror-like effect. 사법부가 일련의 의혹들로 인해 땅에 떨어진 신뢰를 회복하려면 조직의 환부를 찾아내고 고통이 따르더라도 제 살을 도려내는 대수술을 해야만 한다. 일선 판사들도 법원행정처 폐지, 사법개혁 추진 기구 구성을 공개적으로 외쳤다. 이날 사법부 70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의혹은 반드시 규명돼야 하며 잘못이 있었다면 사법부 스스로 바로잡아야 한다“며 법원의 자체 개혁을 통한 사법부 독립을 촉구했다. 김명수 대법원장도 검찰수사에 협조를 약속하면서 사법부의 근본적인 개혁을 다짐했다. 대법원 청사에는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정의의 여신 ‚디케’를 한국화한 여신상이 있다. 한 손에 저울을 들고 다른 한 손엔 법전을 들고 있다. 눈을 가리고 저울과 칼을 든 디케와는 조금 다른 모습이지만 공평무사한 법 집행을 상징한다. 법원이 뼈를 깎는 개혁으로 정의의 여신처럼 국민을 위한 법치의 최종 보루로 출장서비스 거듭나길 바란다. 송고 이 행사는 연방어업기구가 조직하고, 포럼은 Roscongress Foundation 에 의해 운영됐다. 빅토리오 팔랑단 시장은 „산사태가 발생하면서 흙과 돌무더기가 광부 합숙소를 덮쳤다. 매몰된 광부 수가 40∼50명을 넘을 수도 있다“며 „이곳에서만 사망자 수가 100명에 육박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필리핀 재난 당국은 다른 지역의 산사태 등으로 최소 29명이 죽고 13명이 실종됐다고 밝힌 바 있다. 사망 및 실종자 중에는 미성년자와 아기도 포함돼 있다고 필리핀 당국이 밝혔다. 재난 당국에 따르면 이번 태풍으로 섬과 저지대 주민 27만명이 피해를 봤고, 전력 공급선 등이 파손되면서 440만명이 거주하는 8개 주에 정전 사태가 발생했다. 또 필리핀의 주요 벼농사 지대인 루손섬의 논도 수확을 불과 한 달 남겨두고 흙탕물에 만신창이가 됐다. 루손섬 주민인 사킹(64) 씨는 AFP통신에 „세상의 종말을 느꼈다. 이번 태풍은 라윈보다도 강력했다. 좀체 잠을 이룰 수가 없었다“고 태풍의 위력을 설명했다. 라윈은 2016년 필리핀에 상륙해 19명의 사망자를 비롯해 엄청난 피해를 냈던 초강력 태풍이다.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지난달 25~26일 실시한 여론조사보다 3.7%포인트 증가한 49.3%로 나타나 2개월 연속 상승했다.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비율은 2.6%포인트 감소한 41.8%였다. 올해 가을 임시국회에 개헌안을 제출하겠다는 아베 총리의 방침에 대해선 찬성이 38.8%, 반대가 51.1%였다. 아베 총리는 자위대의 존재 근거 규정을 헌법에 넣겠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번 조사에선 ‚자위대는 합헌’이라는 응답이 67.1%, 위헌이라는 응답은 22.1%로 각각 나타났다.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이날 NHK가 발표한 여론조사에서도 마찬가지로 상승세를 보였다. NHK가 15~17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내각 지지율은 지난달 조사 때보다 1%포인트 상승한 42%로, 비지지율(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의 비율) 39%보다 높았다. 가을 임시국회에 개헌안을 제출하는 아베 총리의 방침에 대해서는 „제출해야 한다“는 응답이 18%에 그친 반면, „제출할 필요는 없다“는 응답이 32%로 두배 가까이 높았다. „어느쪽이라고 말할 수 없다“며 답변을 유보한 응답자도 40%나 됐다. 오는 20일 열릴 자민당 총재선거는 자민당 소속 국회의원(405표)과 지방 당원(405표)의 투표로 진행된다. 아베 총리는 소속 의원의 80% 이상 지지를 이미 확보, 선거에서 승리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현지 언론은 관측하고 있다. 아베 총리가 3연임에 성공할 경우 전쟁 가능한 국가를 향한 개헌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는 지금까지 최장이었던 사토 에이사쿠(佐藤榮作·1901∼1975) 내각(재임 기간 2천798일)을 넘어서 재임하게 된다. 김 위원장의 공항 마중도 주목할 장면으로 꼽혔다. 김 위원장은 직접 평양 국제비행장(순안공항)에 나가 문 대통령을 맞이하면서 예우를 갖췄다. AP통신은 „공항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단정한 복장의 평양 주민들로부터 환영을 받았다“면서 „환영 인파들은 분홍색과 붉은색 조화를 흔들면서 ‚조국 통일‘ 같은 열광적인 슬로건을 외쳤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이 숙소로 이동하는 카퍼레이드에서는 수많은 평양 주민들이 거리로 나와 문 대통령을 환영했다. AP통신은 „대략 10만 명의 주민이 카퍼레이드 행사에 나왔다“면서 „특히 대부분의 여성은 화려한 색상의 한복 차림으로 조화를 흔들면서 문 대통령을 환대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서로를 깍듯이 예우하며 시종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한 것에도 주목했다. AP통신은 „두 정상이 숙소에 도착했을 때, 34세의 김 위원장은 손을 내밀어 65세의 문 대통령이 먼저 들어가도록 배려했다“면서 „두 정상은 따뜻한 말을 주고받으면서 환하게 웃었다“고 묘사했다. 고무신에서 시작한 국내 신발산업은 침체기를 이겨내고 새로운 100년을 준비하고 있다. 트렉스타, RYN 코리아, 비트로, 이너스 코리아 등이 세계 시장에 진출해있다. 한국무역협회 등의 자료를 보면 2016년 기준으로 국내 신발 제조업체는 493개사로 종사자는 1만1천538명이다. 수출 규모는 4억8천500만 달러다. 부산에만 국내의 절반가량인 230개 업체가 있고, 종사자는 5천864명이다. 국내의 신발 수출실적은 2009년 이후 글로벌 경제 위기 속에도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다가 최근에는 유럽발 세계 경기침체 등의 영향으로 수출이 급감했다. 이런 상황에서도 부산의 신발 수출은 2015년 이후 꾸준한 상승세다. 2017년 수출액은 2억1천6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4.3% 증가했다. 부산시와 관련 기관은 신발 공정 자동화와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등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부산시와 부산경제진흥원 신발산업진흥센터는 ‚부산브랜드 신발 육성사업’의 하나로 해마다 부산지역 신발업체 5개사를 선정해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젊은 아이디어로 창업한 스타트업 4개사를 추가해 지역 신발업체 9개사를 선정하고 기술개발 및 사업화 출장여대생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차세대 신발산업을 이끌 대학생들의 활약도 눈에 띈다. 2017년에는 ‚제비'(swallow)를 모티브로 동의대 산업디자인학과 김원우 씨가 디자인하고 지역업체인 지패션코리아가 제품으로 만든 ‚스왈로우‘ 2천400켤레가 출시 한 달 만에 완판되기도 했다. 부산경제진흥원이 ‚신발디자이너 양성사업‘ 프로젝트로 추진한 결과였다. 같은 해 6월 신라대 김현지 씨가 중국 광저우에서 열린 ‚2017 국제신발디자인경진대회(IFDC)’에 출품한 아동화 디자인이 동상을 받았다.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담배 연기 등에 많이 들어있는 중금속 카드뮴이 시야에서 색과 명암을 구별하는 능력인 대비 감도(contrast sensitivity)를 떨어뜨릴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위스콘신 대학 의대 안과 전문의 애덤 폴슨 박사 연구팀이 1천983명을 대상으로 10년에 걸쳐 진행한 시력검사와 함께 카드뮴, 납 등 중금속의 혈중 수치를 측정한 결과 이 콜걸출장마사지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로이터 통신이 18일 보도했다. 이들은 처음엔 시력의 대비 감도가 정상이었으나 10년 후에는 약 25%가 대비 감도가 손상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중요한 이유는 혈중 카드뮴 수치 상승이었다고 폴슨 박사는 밝혔다. 혈중 납 수치는 대비 감도 저하와 연관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는 납이 대비 감도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의미는 아닐 것이며 아마도 연구 대상자들의 납 노출 정도가 워낙 미미했기 때문일 수 있다고 폴슨 박사는 설명했다. 카드뮴과 납은 모두 눈의 망막에 축적되며 특히 카드뮴은 담배 연기 속에 비교적 많이 들어있다. 이에 대해 존스 홉킨스 대학 안 연구소의 만데프 싱 박사는 시력검사표의 가장 작은 글자를 읽을 수 있을 만큼 시력이 좋아도 대비 감도가 떨어지면 시력이 정상이라고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의사협회(AMA) 학술지 ‚안과학'(Ophthalmology)‘ 최신호에 실렸다.동아시안 유스게임 대신 아시아·태평양 유스게임 개최(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내년 8월로 예정된 동아시안 유스게임 개최권을 박탈당한 대만 타이중(台中)시가 그 대안으로 ‚아시아·태평양 유스게임’을 자체 개최하기로 했다고 대만 연합보 등 주요 언론이 4일 보도했다. 린자룽(林佳龍) 타이중 시장은 지난 3일 동아시안 유스게임 유치를 기념한 조각 공원 제막식에서 동아시안 유스게임을 치르지 못하는 대신 제1회 ‚아시아 태평양 유스게임’을 개최할 것이라고 밝혔다. 린 시장은 총통부, 행정원 및 전문가와 토론을 거쳐 ‚아시아·태평양 유스게임’의 타이중 개최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대회 개최안과 경기 내용은 행정원과 협의를 통해 결정할 예정이다. 린 시장은 대회 규모에 대해 동아시안 유스게임은 지역 올림픽위원회가 개최하는 경기로 참가 대상이 8개국으로 적지만, ‚아태 유스게임’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을 그 대상으로 삼아 참가 선수와 팀이 훨씬 많아질 것이라고 주장했다.(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현대자동차[005380]는 17일 충남 천안 우정힐스CC에서 특장사(특수장비 장착차량 제작사) 대표 80여 명을 초청해 ‚2018 특장 CEO 초청 골프대회’를 열었다고 18일 밝혔다. 특장차는 트럭의 뼈대 위에 각각의 목적에 맞는 특수장비를 장착해 제작한 차량으로, 내수 중형·대형 트럭 시장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핵심 분야다. 현대차는 최근 건설 경기 악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특장사와의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상생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의 중요한 비즈니스 파트너인 특장사와 함께 협력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지속적인 상생협력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고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19일 일본 도쿄 증시의 닛케이지수가 전일 종가보다 251.98포인트(1.08%) 상승한 23,672.52로 장을 마감했다. 이는 8개월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전날 미국이 발표한 대(對) 중국 추가 관세 조치와 중국이 이날 발표한 보복 조치가 시장의 예상 범위에 있었던 수준이었던데다, 미국의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가 상승세를 보인 영향을 받아 사자 주문이 많았다고 교도통신은 설명했다. 이날 토픽스 지수 역시 1.46% 상승해 1,785.66으로 장을 마쳤다. 달러당 엔화 환율은 오후 3시 27분 기준 112.36~112.37엔으로 전일 종가보다 0.4엔(0.35%) 상승(엔화가치 하락)했다. (서울=연합뉴스) 왕지웅 기자 = 기록적인 폭염이 계속되는 가운데 서울광장이 인공해변으로 변신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워터슬라이드가 구비된 미니 수영장과 모래를 깔아 조성한 인공해변이 등장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10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2018 서울 문화로 바캉스 축제를 맞아 광화문 광장에는 눈 조각품 150여점이 전시되고, 청계광장에서는 썸머 쿨 패션쇼 등 문화행사가 펼쳐집니다. 해변으로 변한 서울광장에 연합뉴스 VR팀이 다녀왔습니다. 문대통령 „꽃 풍성하게 피우고 결실 맺길…남북관계 발전과 함께“최룡해 „올해는 귀중한 금덩어리…나무 자라 통일의 길에 기여할 것“ 표지석 날짜 실수 ‚해프닝’도 ▲ 원자력 우리의 미래인가? = 데이비드 엘리엇 엮음. 이지민 옮김. 2007년 기후변화에 대한 우려 속에 영국 정부가 신규 원전 건설에 반대하는 기존 입장에서 찬성으로 돌아섰을 때 이 문제를 공론화하고자 영국 오픈대학교 교수들이 주축이 돼 출간한 책이다. 탈원전을 선언한 우리나라가 당면한 문제를 풀어가는 데 참고서를 활용할 만하다. 삶의 터전인 지구를 보호하기 위해 화석연료로 인한 탄소 배출을 줄이는 것이 당면 과제가 됐다. 책은 원전이 당장은 탄소 배출을 억제해줄 매력적인 대안으로 보이지만, 그 속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언제든 폭탄을 떠안고 살아가다가 그 짐을 후손에게 짊어지게 하는 선택이 될 수 있다고 지적한다. 대중이 현명한 선택을 할 수 있도록 원전의 역사, 원리, 위험성, 필요성 등 다양한 정보를 균형 있게 전달한다. 교보문고 펴냄. 384쪽. 1만6천원. ‚북한 권력 심장부‘ 노동당 본청, 들어가봤습니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송고 (용인=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경기 용인시는 제 송고 (용인=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경기 용인시는 제 송고 금리에 대한 언급은 여당과 청와대에서도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같은 날 오전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는 „당장은 아니더라도 대세적인 금리 인상에 직면했다“고 밝혔다. 지난달에는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미국이 금리를 올리더라도 우리는 우리에게 맞는 정책을 써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출장시 합의된 것은 주목할 대목이다. ‚올해 안‘ 방문이 성사된다면 북한 지도자의 사상 첫 서울 방문이 실현되는 것이다. 분단 후 일대 사건이자, 남북관계는 또 한 단계 도약하는 획기적 전기가 될 것이다. (SHENYANG, China, Aug. 31, 2018 AsiaNet=연합뉴스) Nearly a thousand entrepreneurs gathered in Shenyang at the end of August for the „Top 500 Summit for China’s Private Enterprises“. nike air max 90 femme 2017 According to Liaoning Provincial Party Committee, Huawei, Suning, Evergrande, MI, FOSUN and other Chinese well-known private enterprises actively participated in the summit. This summit also attracted great attention and interest from Boeing, Oracle, Visa in the United States, ING Bank from the Netherlands, State Bank of India and other international enterprises. As China’s old industrial base, Liaoning has again attracted the attention of investors at home and abroad.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원불교 여성회 내부의 국제구호활동 단체인 사단법인 한울안운동(대표 홍연경)은 인도 북부 라다크의 관광도시 레에 ‚관광가이드 정보센터’를 개관했다고 송고 More than 3,000 business leaders, fisheries representatives and government officials from Denmark, Germany, Iceland, Italy, Canada, China, Morocco, Norway, the Faroe Islands, Japan and elsewhere attended the Forum. Agriculture Minister Dmitry Patrushev read a welcome address from President Vladimir Putin. bottes ugg soldes 루어낚시는 전통적으로 알려진 앉아서 하는 붕어·잉어 낚시와는 다르다. 끊임없이 인조미끼인 루어를 던지는 ‚캐스팅’과 릴을 감는 ‚릴링’을 통해서만 물고기의 입질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낚시를 스포츠로 분류할 수 있다. 저수지 바닥의 먹이를 주워 먹는 붕어 같은 어류를 낚는 전통적인 낚시 방법과는 차원이 다르다. 초심자들에게 맞는 낚싯대로는 미디엄 라이트(ML) 5∼7파운드가 적당하다. 미끼인 루어의 경우 초심자들은 플라스틱 재질의 웜으로 시작하는 것이 좋다.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제52회 처용문화제가 오는 10월 5일부터 사흘간 ‚처용! 미래를 춤추다’라는 슬로건으로 태화강 지방정원 일대에서 열린다. 18일 울산문화재단에 따르면 처용문화제는 첫날 오전 10시 남구 황성동 울산시 기념물 제4호로 지정된 처용암에서 처용 맞이와 처용문화제 개막을 알리는 전통 고유제 행사로 시작된다. 축제 기간 대표 프로그램으로는 한국발레협회와 공동 주관하는 발레극 ‚처용’과 처용무보존회와 공동 주관하는 ‚전국 7개 도시 창작 처용무 초대 마당’이 있다. 또 공모로 선정된 울산 3개 단체 국악연주단 민들레와 김외섭 무용단, 김진완 무용단이 준비하는 창작 처용 콘텐츠가 마련된다. Canada Goose Parka 지역 문화예술단체 참여 프로그램으로 개막 축하공연에서 울산 연예예술인협회 소속 18인조 빅밴드와 가수 4명이 출연하는 ‚가을밤의 영화음악’이 선보인다. 지역 5개 문화원이 참여하는 프로그램인 ‚처용 놀이마당’과 ‚울산민속예술 경연대회’도 있다. 마지막 날에는 구군 풍물단과 시민이 함께 희망·화합·도약’을 주제로 대동놀이가 열려 시장과 시의장, 구군 단체장 등이 함께 참여한다. 이밖에 축제 기간 유치부와 초등부 학생을 위한 어린이 사생대회와 처용문화제 어린이 울산 골든벨이 새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초중고교생과 대학생 등이 참가하는 청소년 민속놀이 시연, 뛰어난 기예와 민속놀이로 잘 알려진 풍물놀이 공연도 개최된다. 네벤쟈 대사는 보고서에 대한 문제 제기는 „완전히 정상적인 관행“이라면서 „전문가 패널의 작업은 점점 정치화돼왔고, 궁극적으로 미국의 ‚비전’에 인질이 됐다“고 비판했다. 마차오쉬(馬朝旭) 중국 대사는 중국은 대북제재를 이행하고 있다면서도 „북한과 대결하는 것은 막다른 길(dead end)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힘에 의존하는 것은 재앙적인 결과 외에 아무것도 가져오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마차오쉬 대사는 북미 협상에서의 진전을 요구하는 한편, 안보리는 이 이슈에서 단합을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유엔 로즈매리 디카를로 정무담당 차관은 이날 안보리 브리핑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해 „일부 긍정적 진전이 있었다“면서도 „북한이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유지, 개발하고 있다는 징후가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에서는 현재 다수의 해외 언론이 활동 중이다. 러시아 타스통신과 중국의 신화통신은 일찌감치 상주해왔다. 서방 언론 가운데는 미국 AP통신의 영상 전문 매체인 APTN이 2006년 9월 처음 진출했다. 뒤이어 일본의 교도통신, AP, 프랑스 AFP가 평양에 지국을 개설했고 미국 보도전문채널 CNN도 비상주 특파원을 두고 있다. 그러나 당사국인 남북한 언론교류는 아직 얼음장처럼 얼어붙어 있다. 문 대통령은 후보 시절, 주요 통일정책 가운데 하나로 ‚남한 언론사 평양지국 개설과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언론사의 서울지국 개설 추진’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남북한 언론교류의 중요성을 깊이 깨닫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본다. ○…남북 종교인들은 9일 공동성명을 채택한 뒤 단풍이 짙은 금강산 구룡연 계곡을 함께 거닐었다. 자승 조계종 총무원장과 강지영 조선종교인협회 협회장은 신계사로부터 금강문에 이르는 계곡 산길을 3시간 동안 함께 오르내리며 담화를 나눴다. 두 남북 종교 대표는 금강산의 짙은 단풍을 배경으로 어깨동무하고 기념촬영을 하며 종교인으로서 남북 긴장완화와 평화통일에 기여할 방법에 대해 의견을 나누기도 했다.전문가들 „감소폭 미미…본격적 보복조치 아냐“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미국과 중국 간 무역갈등이 악화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의 미국 국채 보유량이 6개월 만에 최저 수준으로 감소했다. 18일(현지시간) 미 재무부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7월 기준 중국이 가진 미국 국채 등의 총액은 1조1천710억 달러(약 1천312조원)로, 6월 1조1천780억 달러(약 1천323조원)보다 70억달러 감소하면서 지난 6개월 동안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중국 다음으로 많은 미 국채를 보유한 일본은 1조400억달러로 전월보다 51억달러 증가했다. nike air max 2015 재무부 발표 직후 2년물 미 채권의 수익률은 2.80%로 올라갔다. 채권 가격이 내려갈수록 수익률은 일반적으로 올라간다. 중국의 미 국채 매각은 격화되는 무역전쟁 속에서 중국이 미국에 대응할 수 있는 보복수단 중 하나로 주목받아왔다. 미국은 지난 7월6일과 8월23일 각각 340억달러, 160억달러의 중국산 수입품에 25% 관세를 부과한 데 이어 오는 24일부터 2천억달러 중국 상품에 10%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했다. 중국도 7∼8월 같은 규모의 미국 수입품에 대해 관세를 물린 데 이어 18일에는 600억달러 미국제품에 5∼10%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맞대응했다.주요 타깃 ‚집창촌’만 타격…변종 업소·온라인 성매매 알선 ‚성행’전문가들 „법 집행시스템 한계…입법취지 맞게 개선해야“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지난 13일 방중한 베네수엘라의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 등 중국 지도부와 만나 경제 지원을 요청했다. 양국은 마두로 대통령의 이번 방문을 계기로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와 관련한 양해각서(MOU)에 서명하고, 에너지 분야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15일 관영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마두로 대통령은 지난 14일 시 주석과 리 총리, 리잔수(栗戰書)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과 잇따라 회담을 했다. 시 주석은 „마두로 대통령의 13번째 출장코스가격 방중을 환영하고, 마두로 대통령이 양국관계를 중시하는 것을 높게 평가한다“면서 „양국 간 협력을 확고히 지지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이어 „현재 세계가 불확실하고, 불안정한 새로운 도전에 직면해 있는 가운데 양국은 우호와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상호 이익을 위한 협력을 추진해 양국의 공동 발전을 지속하고, 전면적인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새로운 단계로 끌어올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마두로 대통령은 „이번 방문 목적은 양국 간 각 분야의 협력을 확대하고, 공동 인식을 달성하기 위한 것“이라며 „또 양국 협력을 베네수엘라가 추진 중인 ‚국가 경제 회복 및 안정과 번영 계획’에 맞추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베네수엘라는 중국의 장기간 지지와 이해에 감사하다“면서 „베네수엘라는 일대일로 건설에 더 적극적으로 참여하길 원한다“고 강조했다. 마두로 대통령은 중국의 경제 지원과 관련해서는 „베네수엘라는 더 효과적인 융자 방식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하길 원한다“며 „에너지와 에너지 생산 등 영역에서 협력을 강화하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캐나다의 소도시 식당에서 낯선 손님이 깜짝 놀랄만한 고액의 팁을 남긴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4일(현지시간) CTV에 따르면 온타리오주 오타와 인근 소도시 안프라이어의 작은 식당에서 웨이트리스로 일하던 데이니젤라 메미타지(21) 씨는 지난 2일 아침 식사를 마친 손님의 테이블을 치우다 자신에 지불된 팁을 확인하고 눈이 휘둥그레 졌다. nike magista pas cher 그 손님의 식사 메뉴는 오믈렛과 커피로 식사 값이 12캐나다달러(약 1만원)에 불과했지만, 그가 계산서에 남긴 팁 난에는 1천 캐나다달러(약 84만원)가 찍혀 있었기 때문이다. 통상적으로 식당의 팁 액수가 식사 대금의 20% 이내인 점에 비춰보면 이는 8천300%가 넘는 고액으로 이례적이고 파격적이라 할만 했다. 그 손님은 놀란 표정으로 자신을 쳐다보는 메니타지에게 옆자리의 식사 대금을 내주고 식당의 바텐더에게도 조금 나눠 주라는 말만 남기고 식당을 나섰다. 메미타지는 당시 상황을 이같이 전하면서 „비슷한 일을 신문 기사 같은 데서 본적이 있지만 이런 일이 실제로 내게 일어났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게 진짜인가, 현실인가 하는 생각뿐이었다“며 „하지만 그 손님은 ‚좋은 하루 되세요’라는 말만 남기고 그냥 떠났다“고 전했다. 그는 손님 말대로 바텐더와 주방 요리사에 각각 100캐나다달러씩을 나누어 주고서도 온종일 어리둥절한 기분이었다고 한다. 칼튼대학에서 법학을 전공하는 그는 나머지 돈을 신학기 교과서 사는 데 보탤 수 있게 됐다며 연신 웃음을 감추지 않았다. 그 손님은 가끔 인근 호텔에 숙박하는 사람이라는 정도 외에 신상에 대해서는 아무도 모르는 낯선 사람이었다고 식당 종업원들은 입을 모았다. 식당 매니저인 제닛 포시스 씨는 „흐뭇한 일“이라며 „종업원들이 모두 최선을 다해 매일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지만 작은 도시에서 이런 일은 흔하지 않다“고 말했다. 다른 종업원은 „그 손님이 누구이든 간에 그는 돈이 다가 아니다는 메시지를 남긴 것 같다“고 했다.(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최근 사우디아라비아 내 여성 인권운동가 석방을 요구, 외교분쟁을 벌이고 있는 캐나다가 사형위기에 처한 여성 활동가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하며 대 사우디 인권 공세를 계속하고 있다. 22일(현지시간) 글로브앤드메일 지에 따르면 캐나다 외교부는 성명을 내고 사우디에서 처음으로 사형에 처해질 위험을 맞은 여성 인권 활동가에 대해 공개적으로 우려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나섰다. 앞서 국제 인권단체들은 최근 사우디 검찰이 반정부 여성 활동가 이스라 알-곰감(29)에 사형을 구형한 것으로 밝혀졌으며 재판 결과 형이 확정되면 위험한 선례가 될 것이라며 구명운동에 착수했다. 알-곰감은 ‚아랍의 봄‘ 시위 이후 반정부 시위를 주도하고 소셜미디어를 통해 인권운동을 벌인 혐의로 지난 2015년 12월 남편과 함께 체포된 후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은 이번에 알-곰감을 포함해 모두 5명에 사형을 구형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애덤 오스텐 대변인은 성명에서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장관이 이미 밝힌 바대로 캐나다는 사우디의 여성 인권활동가 구금에 대해 극히 우려하고 있다“며 „이 같은 우려를 사우디 정부에 제기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캐나다는 전 세계 여성의 권리와 표현의 자유를 포함한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 언제나 일어나 옹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캐나다 외교부는 이달 초 다른 여성운동가의 체포, 구금을 비난하며 ‚즉각 석방’을 요구했고 사우디 정부는 ‚즉각 석방’이라는 표현을 주권 침해로 규정, 각종 경제 제재 조치로 맞섰다. 이번 외교부 성명은 사우디가 문제로 삼은 ‚즉각 석방’이라는 문구는 사용하지 않았다. 사우디 정부는 지난 6일 발표한 대 캐나다 제재를 통해 캐나다 대사 추방 및 자국 대사 소환, 캐나다 내 투자 자산 회수, 사우디 항공편 운항 철수 등에 돌입했다. 또 캐나다 내 국비 장학생과 자비 유학생 등 사우디 학생 1만6천 명에 대해 즉각 학업 중단 및 본국 귀환을 명령했다. 유학생 중에는 의과 대학과 종합 병원에서 전문·수련의 과정을 밟고 있는 의대생 1천100명이 포함돼 캐나다 의료계에 급격한 인력 부족 사태가 초래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기도 했다. 이와 관련, 양국 정부는 막후 협의를 하고 의료 인력의 철수 및 사우디 귀국 시한을 내달 22일까지 연기, 해당 병원들이 인력 공백 대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합의했다고 글로브지는 전했다. ◇ ‚내 땅이니 내놔’…특별조치법에 다시 뺏긴 땅 아침에 집을 나서 밤늦도록 산을 깎아 논밭을 만들어 농부다운 삶을 영위하게 된 이주민들은 1979년 정부의 대대적인 ‚민북지구 취락구조 개선사업‘ 속에 ‚정착민’으로서 살아가기 시작했다. 하지만 안정된 삶도 잠시, ‚토지 분쟁’이 불거졌다. 주민들은 정부를 믿고 전후 황무지를 비옥한 농토로 개간했지만, 땅 주인을 자처하는 이들이 나타나 토지를 내놓으라는 소송을 벌였기 때문이다. 정부는 1982년 말 ‚수복지역 소유자 미복구 토지의 복구 등록과 보존등기 등에 관한 특별조치법’에 따라 지주가 보증인을 3명 이상 내세우면 소유권 보존등기를 해줬다. 이 특별조치법 덕분에 마현1리 주민들은 개간한 농지 중 70%가량을 잃고 다수가 ‚소작농’이 됐다. 이들은 주인으로부터 땅을 다시 사들이거나 빌려 농사를 지을 수밖에 없었다. 피나는 노력이 다시 빚으로 돌아오는 사태가 벌어진 것이다.

Leave a Reply

Deine E-Mail-Adresse wird nicht veröffentlicht. Erforderliche Felder sind markiert *